My Sweet Memories in Korea – Robert Perry

Robert Perry  Professor, Dankook Univ.

Robert Perry
Professor, Dankook Univ.

My Sweet Memories in Korea

Robert Perry
Professor, Dankook Univ.

On the 27th of July, 1953, the Korean Armistice was signed, and I was born two days later. My generation of Americans were very aware of Korea and knew many who were involved in its war. Growing up, I always watched the war satire, “M.A.S.H.” This did not give me a negative view of Korea but rather illustrated for me the trials the country had undergone.

In 1970, I watched the “M.A.S.H.” movie with my grandfather and a few weeks later, at the age of 17, I joined the Army. I did a one year tour in Thailand and then, I was assigned to go to South Korea.

The 727 landed at Kimpo Air Base on a hot July day. A jeep was waiting, and I was taken to a holding company while waiting for my assignment. A few days later I was assigned to B Company of the 51st Signal Battalion located at Camp Red Cloud in Uijungbu.

This was significant because it was located a half mile from the M.A.S.H. unit that the movie “M.A.S.H.” was based on. Also, the football game from that movie occurred at Camp Red Cloud. It was about a 45 minute ride through the countryside.

The windows were down and you could smell the night soil used to fertilize the farms and paddies. One thing that really struck me was the lack of trees. It reminded me of parts of California that I had lived in. Up ahead was Uijungbu.

I remember that the tallest building was a hotel that had 5 floors. Getting near the base, you could see the road lined with small businesses and women wearing their hanboks. Up ahead was the gate for Camp Red Cloud. It was quite a transition, as the post had manicured lawns, wide streets and modern barracks.

I spent 13 months in Uijungbu. It was a small village at that time. Much of the time I lived off base in a small room within a courtyard. The bathroom was outside and to wash you had a big clay jar full of water and a bucket to scoop the water up and clean yourself.

This was not much fun in the winter, so I would usually go to the local bathhouse for a good thorough cleaning. The bathhouse seemed to act like a community center where much of the neighborhood congregated. I always enjoyed the bathhouse visits.

There were a lot of bars situated by the main gate. Most of the bars had Korean waitresses from the countryside who spoke varying levels of English. Fortunately, I found other things to do that will always remain special in my memories.

As you know, Korea is a very hilly country and it has been a national past time to climb those hills. On the weekends, some friends and I climbed many hills. It was great then because you could collect a different badge from each hill that you climbed. Those hills really revealed to me the beauty and friendliness of Korea.

My favorite hill climbing experience was when we stayed in a monastery that was situated near the summit of one of these hills. Early in the morning we woke and watched as the sun rose over the valley below. I can still see it today. It defined for me that Korea certainly was the Land of the Morning Calm.

Uijungbu was rustic and quaint. I loved walking down the alleys and venturing into the shops. Sometimes, I would join friends in a traditional makoli house where you drank it out of wooden bowls. I loved the taste, but not always the affect it had on me once I stood up. Also, I loved going to a small restaurant where they served ramen with spam and always put a fried egg on top. That ramen was my favorite dish.

During that time, Park Chung Hee was president and the north of Seoul appeared to be one big military complex bordered by farms and paddies

I always knew why I was in Korea. It was my duty to my country and to our friend South Korea. I was there as part of a commitment to maintain peace on the peninsula, and I was proud of that duty.

At that time it would have been very difficult to predict that South Korea would progress economically and socially in the way that it did. I would have the opportunity of witnessing the results of that progress first hand. It would have one of the most competitive educational systems and highly skilled and motivated workforces in the world,

It would become one of the “Four Asian Tigers” along with Singapore, Taiwan and Hong Kong. International competitive companies like Hyundae, Samsung, SK, and LG changed the economic landscape of South Korea and are still going strong today.

I remember leaving Uijungbu. The jeep taking me to the airport, slowly negotiated the streets and I tried hard to fix the shop lined streets in my mind. I wondered if I would ever see this place again.

In 2000, I left Hong Kong where I was a volunteer for a charity. I had been there 15 years. I went to San Jose, California and decided to do a Master degree in TESOL. In my program there were many students from South Korea.

I remember in a “language Structure” class that they South Koreans all got “A’s”; whereas, us Americans had to struggle through it and were lucky to get a “B”. There are more South Korean exchange students coming to the U.S. than any other country.

It is amazing that they have mastered English well enough to compete in American graduate schools. This is no easy task. One reason for this is to consider that not all Professors are American and do not speak standard English. In my department, we had two Professors from India and it was hard even for me to understand them those first weeks.

I completed the degree in 2 years and decided to return to South Korea. Shortly after my return, I got on Line 1 and returned to Uijungbu. Going to Uijungbu, I noticed a lot less countryside because the cities had expanded, I couldn’t help but notice that there were trees everywhere. South Korea had gotten green and picturesque. I took a taxi to the main gate of Camp Red Cloud.

The first thing I noticed were the wide streets. I tried to find the courtyard where I use to live, but in its place were condominiums. There were some reminders of the place I had left decades before. My favorite dish was still popular in restaurants. In some places, the narrow alleys between courtyards still existed. Some bars were still there but their names were changed.

Though Korea had modernized dramatically, I still sensed a wonderful stubbornness that would not give into the homogenous demands of globalization. Korea was clinging to its culture and I found that to be an attribute of the country. I loved much of what I had learned about the culture and did not want to see it absorbed by Western ways.

I have taught in Korean universities for over 7 years now and see the need to educate the younger people about the importance of the Korean/American relationship.

Young people have no first hand knowledge of the great progress that South Korea has undergone. They often do not understand the poverty, sacrifice and strides made in this country by their parents and grandparents.

As a Lecturer, I realize the need for me to communicate and demonstrate my respect and admiration for this country. I have seen both sides and can bring to the classroom my perspective of . I do not preach to them, but share my views and experiences when appropriate.

I love South Korea and hope the best for its future. It has been a great experience to have seen the Korea of the 70’s as well as the 2000’s.

It is in the interest of both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o continue and expand our friendship. Not just for strategic and economic reasons, though that is important, but because the U.S. has been there since South Korea’s infancy and has supported it in its great strides to become a democracy and to enjoy a capitalistic society.

Today South Korea is both a thriving economic power and a land that embraces and practices a democratic government.

It has found its place in a globalized world and its young people are committed to learning English, so as to better compete in a globalized world,

I am very proud of South Korea and always want my homeland to be one of its most trusted friends.

-한글번역-

1953. 7. 27. 휴전협정서명 이틀 후에 태어난 나는 할아버지와 함께 유명했던 TV 연속극 매쉬(M.A.S.H)를 보면서 한국인들이 전쟁 중에 겪은 시련에 대해 알게 된 뒤 17세에 군에 입대해 태국에서 1년 근무 후 한국으로 전보되었다.

의정부 Red Cloud캠프에 도착해서는 거기에 매쉬 부대가 있었던 것을 알았다. 그때는 산에 나무가 별로 없는 것이 특징이었다. 의정부에서 제일 높은 건물은 5층이었고, 미군부대 주변에는 어려운 한국인들의 생활모습이 들어나 있었다.

13개월 의정부에 거주하면서 큰 질그릇에 물을 담아 세수를 했는데 겨울에는 쉬운 일이 아니어서 자주 공중목욕탕에 가서 이웃 한국인들과 자주 만나서 즐겁게 지낸 것이 추억으로 남아 있다.

주말마다 친구들과 등산을 하면서 한국의 수많은 산을 찾아다니고 산꼭대기 절에 묵으면서 새벽에 떠오르는 해를 바라볼 때는 한국은 진정으로 “조용한 아침의 나라”라고 느끼고 그 산들은 아름다운 한국 풍경과 한국인의 따뜻한 마음을 들어 내 보여주는 것처럼 느꼈다.

친구들과 주점에서 막걸리도 마시고 라면도 먹었는데 라면을 제일 좋아하게 됐다.

그때 나는 한반도 평화유지를 위해 한국에 파견된 것을 자랑스러운 임무라고 믿었지만 한국이 그 후에 엄청난 경제사회발전을 이룰 것은 예측하지 못하고 한국을 떠났다.

그 후 15년간 홍콩에서 근무하고 나서 미국 싼 호세대학에서 석사과정을 밟았는데 한국 학생들 모두가 영어문법과목은 미국인보다 더 잘해 “A”학점을 받고, 한국교환학생들도 단기간에 영어를 익혀 대학원에 진학하는 것을 보고 크게 놀랐다.

석사학위를 받은 후 7년 전 한국에 다시 와보니 의정부시가 엄청나게 커졌고, 벌거숭이였던 산들은 나무로 뒤덮여 사진처럼 아름다워진 것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또 세계화물결속에서도 한국인들이 고집스럽게 자기문화를 지킨 것도 다행스러운 일이었다.

한국대학에서 7년간 강의를 하면서 한국의 과거 발전과정을 잘 모르는 젊은이들에게 한미관계의 중요성을 가르칠 필요가 있다고 느끼고 있다.

젊은이들은 조부모, 부모들이 겪은 가난, 희생 그리고 그들이 이루어낸 엄청난 업적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1970년대와 지금의 한국을 직접 목격한 나로서는 내가 아는 것을 학생들에게 소개하고 나의 한국에 대한 존경과 사랑을 전하려고 한다.

한미양국은 현금의 전략적경제적 이해관계 때문만 아니라, 미국이 대한민국 건국초기부터는 한국의 민주화 대장정과 경제발전 기적을 미국이 늘 지원해왔기 때문이다.

한국은 이제 경제대국이고, 민주제도도 잘 정착시킨 나라다.

또 세계화시대에 걸 맞는 중요한 역할도 한국이 맡게 되었는데 젊은이들의 강한 영어교육 열기는 앞으로 한국경쟁력을 더욱 높여줄 것이다.

한국은 나에게도 자랑스러운 나라이고, 내 조국 미국은 한국이 제일 믿는 영원한 친구이길 바란다.

일본의 정권교체와 한,일관계 – 김용선

김 용 선 전 LG인화원 고문

김 용 선
전 LG인화원 고문

일본의 정권교체와 한,일관계  

김 용 선
전 LG인화원 고문

선거 결과와 그 의미, 그리고 의문점

지난 8월30일에 실시 된 일본 중의원선거에서 그간 60년 넘어 정권을 독점해 온 자민당이 완패하여 야당인 민주당이 집권당이 되었다.

새로 정권을 잡은 민주당 간부의 면면이 얼마 전까지 자민당에 있던 사람들이고 외교정책이란 상대가 있기 때문에 쉽게 급변 할 수 없으므로 대미, 대한 외교정책에 큰 변동이 없을 것이라는 것이 많은 전문가의 전망이다.

단기적으로는 그럴 것이다. 급격한 외교정책의 변화는 국가 신뢰도에 악영향을 주므로 그런 일은 하기 어렵다. 그러나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민주당에 의한 외교정책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보아야 한다. 그렇게 보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로 60년이 넘는 자민당 장기집권으로 국민이 무엇인가 새로운 변화를 바라고 있으며 이는 기존정책의 정당성/타당성과는 관계없는 인간 심리다. 또한 그간 마땅히 처리 했어야 할 외교안건이 미결로 누적 되어 있다.

둘째로 집권 민주당 내부 구성원의 다양성이다. 상당히 보수적인 인사가 있는가 하면 노동조합, 일교죠(日敎組=한국의 전교조)를 정치기반으로 하는 인사도 상당한 세력을 차지하고 있다. 자민당도 오합지졸이라는 말을 들었으나 그들의 경우는 당내 역할분담의 의미가 컸던데 반해 민주당내 파벌은 각기 그 정치적 이념을 달리 하는 세력들이다. 그리고 그 모두가 선거기간 중 무책임한 인기 영합형 발언을 많이 해 왔다.

그에 더하여, 민주당은 중의원(하원)의 절대 다수를 확보하고서도 참의원(상원)장악을 위해 전통적인 반미친북 정당인 사민당 당수를 각료로 영입하여 연립내각을 구성하였으니 연립정권의 외교정책이 중기적으로 어디로 흐를지 예측하기 어렵다.

이미 하토야마 수상의 글이 미국의 정계, 학계에서 상당한 논란과 불안을 불러 일으켰고 신임 외상이 취임 전이기는 하나 “미국과는 안보면에서도, 경제면에서와 같은 동등외교를 하겠다.”고 했는데, 세계경제 2위의 일본이 1위의 미국과 경제면에서 “동등외교를 하겠다.”는 말은 성립 되나, 일본의 국가 안보를 맡겨 둔 미국과의 “군사면에서의 동등외교”란 일본의 “핵무장” 외는 없을 텐데 정말 그렇게 하겠다는 것인지?  또 “일본 재무장”이라면 즉각 신경을 곤두세우는 주변나라들이 그런 말을 듣고도 입을 다물고 있는 것 또한 이해하기 힘든 현상이다.

과거 10년간 북한에 대한 한미일 연결고리 중 가장 약한 부분은 한국이었으나 이제 일본이 제일 취약한 부분이 될 것이며 이미 북한은 조총련에게 민주당의 주요 정치기반인 노동조합 공략을 지령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러한 움직임은 어떤 형태로든 한일 관계에 영향을 가져 올 것이다.

염려스러운 일들

전부터 마음에 걸려왔던 일이지만 이번 일본의 정권교체를 보면서 한층 더 걱정스러워지는 일이 있다.

일본의 새로운 정권의 출현을 한국에서는 하토야마 수상 내외 그리고 외상까지가 모두 친한파이므로 환영한다는 무드 일색이다. 한국정부야 물론 그렇게 말해야 하지만 거의 모든 언론 매체의 논평까지도 이를 잇고 있다.

한국을 좋아한다고 공언하는 친한파가 껄끄러운 말만 하는 혐한(嫌韓)파 보다 좋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외교에서의 제스처는 자기 나라의 “국익”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일 뿐이다.

외국 인사가 한국의 음식, 음악, 영화를 좋아한다 해서 그들이 정말 우리 편 사람인지 아닌지는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 우리에게 불쾌한 언사를 쓴다고 싫어만 해서는 안 되는 것과 똑 같이 “친선” 한마디로 경계심을 풀어서도 안 된다. 개인 간에서 지나치게 접근 아첨하는 사람을 경계하듯 국제관계에서도 비슷하다.

“과거의 역사에 대해 사과한다.”고 쉽게 말하는 일본 사람을 필자는 믿지 않는다. 그 이유는:

첫째로 가해자가 피해자의 심정을 제대로 이해하는 일이 그리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그들의 진심을 의심한다기 보다 그 “사과”의 무게를 높이 평가하지 않는 것이다.

둘째로 오늘날 그런 말을 하는 일본사람의 대부분이 그 연령, 경험으로 보아 무엇에 대해 “사과”해야 하는지 제대로 알 이가 없기 때문이다. 이렇게 보면 “사과”도 외교전술의 하나일수 있는 것이다.

“진보”를 자처하는 인사가 일본국내의 반일, 친한적 인사를 칭송하는 것은 이해가 가나 보수파 인사들까지도 일본 내의 좌경 된 그런 인사를 우리 편이라 생각하는 현상은 위험스럽다. “야스쿠니” 문제를 외교전술로 이용하는 것은 좋다. 그러나 그 문제는 우리의 “사활”과는 관계없음을 깨달아야 한다.

한반도는, 고래로 열강세력이 충돌하는 지정학적 위치에 있어서, 우리의 생존을 위해서는 주변정세에 대하여 감정을 철저히 배제한 이성적 판단이 중요한데 이를 어렵게 만들고 있는 요소가 두 가지 있다.

그 하나는 우리가 자랑인양 강조하는 “정”인 바 우리가 처한 환경조건에 비추어 보면 우리에게 “정은 사치품”이라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두번째는 근래, 컴퓨터/통신기술의 발달로 여론조사의 기법이 비약적으로  향상하였고, 이것이 민주화의 진전과 맞물려, 대의(代議)정치가 거의 직접민주정치화 되고 있는데, 감정에 흐르기 쉬운 대중여론이 외교에 끼치는 영향이 점점 더 커지고 있는 점이다.

국내정치의 문제는 일시적인 실수가 있어도 길어야 5년이면 회복할 수 있으나 외교 안보에서의 실책을 복구하는 데는 30년에서 50년이 걸리므로
1.  장기적으로는 국민에 대한 외교/안보 문제 계몽과, 이성적 사고를 중시하는 사회풍토를 조성하고,
2.  단기적으로는 외교 안보문제를 ”의사(擬似)직접민주정치=정서적 외교”로부터 보호하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 상원제도가 방법의 하나지만, 현 일본의 경우를 보면 전혀 그 기능을 못하는 무용지물이 되어 있다.

일본의 새 정권이 재일교포의 지방 참정권을 허용할 듯 한 발언을 하고 있다. 성사 되면 물론 교포의 지위향상에 크게 기여할 좋은 일이다.

그러나 필자는 우리가 앞으로 그것 때문에 어떤 대가를 지불하게 될지를 생각한다. 손 놓고 좋아 할 일만은 아닌 것 같다.

또 하나 생각나는 것은 1912~13년 경, 미국에서 일본인 이민 배척운동이 격화하여 영주권자는 물론 시민권소지자까지도 농지소유를 못하게 하여 일본 내 여론이 격앙 되었을 때의 이야기다. 이 문제에 고심하는 주미 일본 참사관 시데하라(幣原)(뒤에 총리)씨에게 당시 주미 영국대사 프라이스 씨가 이렇게 일러 주었다고 한다.

“대단히 어려운 줄은 안다. 그러나 극단적으로 말해서 일본이 지금 미국과 전쟁할 각오가 있는가? 지금 미국에 사는 일본사람의 운명과 일본이라는 나라 전체의 운명을 맞바꿀 수는 없다. 참고 견뎌라. 그러면 사태가 달라 질 것이다. 영국은 미국독립전쟁에 져서 미국식민지를 잃고 난 뒤 미국과는 절대 싸우지 않기로 했다.”

영국대사의 충고를 지키지 않은 일본은 2차 대전 패배로 엄청난 대가를 치러야 했다. 친미를 주장하려는 것이 아니다. 나라 지키기가 외교가 그렇게 어려움을 말 하려는 것이다.

대일 외교에 관한 제안

우리의 대일외교는 다른 나라에 대한 외교에 비해 감정적 요인에 영향을 크게 받는다. 그러한 위험 요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다음을 제안하고 싶다.

1.  대일 외교를 통해 우리가 확보해야 할 사항을 열거하고, 그 우선순위를 정하자. 우리의 사활이 걸리는 안보가 최우선임은 물론이다.

2.  위 목적달성을 위해, 일본 내에서 가까이 해야 할 대상을 선정하자.
듣기 좋은 말 하는 사람이 반드시 우리에게 좋은 사람은 아니다.

우리 외교당국은 물론 이런 것을 갖고 있겠지만 공표는 못할 것이다. 우리 민간에서도 만들어야 한다는 제의이다.

Friendship is always a sweet responsibility, never an opportunity

Friendship is always a sweet responsibility, never an opportunity

Brig Gen. Richard S. Haddad
USAF SOCKOR Commander

A famous Lebanese-American artist, poet, and writer inspired the inauguration speech by President John F. Kennedy to ask Americans to not ask what their country can do for them but what they can do for their country. That writer was a famous Lebanese named Khalil Gibran.
I have read some of Khalil Gibran’s work through the years such as “The Prophet,” which is a series of philosophical essays, and as I write this article on what the Republic of Korea (ROK)/United States alliance means to me, I can’t help but to begin with an inspirational quote from Khalil Gibran.   He said and I quote, “Friendship is always a sweet responsibility, never an opportunity.”
Just over fifty nine years ago marked the anniversary of the outbreak of the Korean War.  This event stands as one of the most significant events of the 20th Century, and the warriors who fought so gallantly to defeat communism and tyranny can be especially proud of the Korea that exists today.
South Korea has emerged as a free and vibrant society rising from a war which destroyed its historical boundaries and its way of life.  This nation is a global leader, a great democracy, and an economic powerhouse that is the envy of the world.  Throughout the years, from the battlefields to the corporate boardrooms, the people of the United States and the Republic of Korea stand side by side as brothers and sisters defending this great alliance.
I would like to look at the ROK/US alliance in three distinct areas;
the first being the strong military association that we have maintained for over a half century. This is a military alliance that is unmatched anywhere in the world.
Second, the economic impact of your country is astounding. To think that in the 1960’s South Korea had a similar GNP to North Korea but today the South has the 13th leading economy in the world and the North remains stuck in time, is a testament to your work ethic and productivity.
Finally, the friendship between our two nations is a special relationship that will last forever.
American soldiers fought side by side during the Korean War to avenge the attacks of the North on a democratic society.
Together our forces managed to push the Northern intruders back beyond the 38th parallel which set the stage for the signing of the Armistice by the military commanders of the warring armies; namely the Commander in Chief, United Nations Command, on behalf of all of the forces under his command (including those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from the other side, the Commander of the Chinese People’s Volunteers and the Supreme Commander of the (north) Korean People’s Army.
Since then, in the quest to defend the South, the United States has been present every step of the way and we developed a strong military alliance that is the major deterrent to further acts of aggression by the north.
The transform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Armed Forces has resulted in one of the largest standing armed forces in the world with a current personnel strength reported at 3,695,000 with 655,000 active and 3,040,000 regular reserves. The Army ranks sixth in the world with over 522,000 troops.
The ROK Navy has over 68,000 personnel including 27,000 ROK Marines with 170 commissioned ships. The Air Force maintains over 600 combat aircraft of American design.  This is a formidable force that protects your borders and keeps your people free.
In my short time in command of the Special Operations Command in Korea, I have found the armed forces of South Korea to be some of most professional, capable and highly motivated personnel I have been associated with in my twenty-eight years of service.  More specifically, during my discussions with numerous officers I have been thoroughly impressed with their leadership and character.
I often find myself in awe of our conversations; because if they wore a U.S. military uniform and spoke fluent English, I would be hearing the same lessons.  The ROK military is a force that is respected around the world and their overseas operations through the years bear that out.
During the Vietnam War, ROK soldiers demonstrated their warrior spirit and deployed over 312,000 personnel in an eight year period.  I recently spoke to a Vietnam Veteran who described those ROK forces as a lethal force that you wanted on your side fighting alongside our military.
More recently the ROK armed forces have increased their participation in global engagements; with the country emerging to acknowledge its roles and responsibilities as the 13th largest economy in the world.
The ROK military has participated in the Gulf War, Operation Enduring Freedom, Operation Iraqi Freedom, UN peacekeeping operations in Africa, India, Pakistan, Georgia, Angola, Lebanon, and numerous other locations around the world.
In every case, they have conducted operations in an outstanding manner and have brought a great deal of pride to their armed forces as well as to the Republic of Korea.
The strong partnership between the ROK and U.S. armed forces has aided in maintaining the sovereignty and the defense of the Korean nation, paving the way for economic prosperity and paving the way for the development of the fourth largest economy in Asia.
The transformation into an economically-developed country between 1960 and 1980 has been referred to as the Miracle on the Han River. A few weeks ago I was honored to speak to an audience as part of a Korean-American friendship association at Hyundai Heavy Industries in Ulsan.

I was surprised to discover that 1 out of every 5 ships operational around the world was built by Hyundai Heavy Industries.  South Korea relies heavily on exports and leads the world in ship building, computer memory chips, and high-tech electronics, very diverse and important industries.

The World Bank classifies South Korea as a high income economy, and the Koreans can also take pride in their very competitive education system and highly motivated and extremely productive workforce.

The South Korean strategy employed in the 1960s emphasized an outward looking perspective, which dramatically altered a culture which had traditionally favored high savings rates, a very small domestic market, and poor development of natural resources.  The new economic growth strategy promoted a strong, labor intensive manufacturing sector that promoted exports.

With targeted government incentives and an influx of foreign capital, the South Korean economy began a climb that would make it one of the most viable economies in the world.

Without a doubt the incredible will of the South Korean people has been and remains the catalyst for this incredible growth in the military and the economy.  However, I would submit that the relationship and bond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has been instrumental in the success that has been so resolute and unyielding.

As a young Second Lieutenant in the early 1980s, I had the opportunity to fly the C-130 Hercules aircraft throughout South Korea.  My time in Osan, Busan, Daegu, Kwangju and Cheju-Do were memorable times in my Air Force career and some of the best flying as well.  As I fast forward twenty-six years, I am utterly amazed at the transformation and the progress South Korea has made in such a relatively short period of time.

Together, through the mutual cooperation of our two nations, we continue to build on a legacy of success begun long ago by our ancestors and predecessors on the battlefield.  This success has continued for more than fifty years.  Together we have succeeded in defending freedom, witnessed economic progress, and observed democratic institutions and processes grow.

All of us in United States Forces Korea are totally dedicated to continued freedom and stability on this peninsula.  We believe and know our combined defense team is the best trained, best motivated, best equipped, and most professionally led force in the world.  As a result of our combined efforts of our defensive partnership, we have also paved the way for our combined economic interests to flourish and prevail.

“We go together” is not just a saying, but a way of life for ROK and US interests.

Khalil Gibran had it right when he said “friendship is always a sweet responsibility, never an opportunity.”

– 한글번역 –

우정은 따뜻한 책임이다

준장  리처드 에스 하다드
주한미 특전사령관

Khalil Gibran이라는 레바논계 미국인은 조국이 자기들을 위해 무엇을 해줄 것인지를 묻지 말고 자기들이 조국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물으라는 케네디 대통령의 유명한 취임 연설에 영감을 주었던 예술가이자 시인이며 작가입니다.

한미동맹이 나에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생각해 볼 때, 나는  영감을 주는 그의 글귀를 인용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정은 항상 따뜻한 책임이지, 결코 잇속을 챙기는 기회가 아니다.”

59년 전 발발한 한국전쟁은 20세기의 가장 의미심장한 사건입니다. 공산주의와 압제를 물리치기 위해 정의롭고 용감하게 싸웠던 전사들은 오늘날 한국모습에 대해 각별한 자부심을 가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한국은 국경, 생활방식과 모든 것을 파괴한 전쟁참화에서 일어나 자유롭고 역동적인 사회를 이루었습니다.

한국은 세계의 부러움을 받는 세계의 지도급 국가로서 위대한 민주국가이자 경제대국이 되었습니다. 한국과 미국인들은 이 위대한 동맹을 지키기 위해 전쟁터나 기업회의실에서 형제자매처럼 협력해 왔습니다.

한미동맹은 세 가지 특징이 있습니다.

첫째로 반세기 이상 유지되어 온 강력한 군사연합입니다.

둘째로 경제적 측면입입니다. 60년대 남-북한 경제는 비슷한 수준이었고 북한은 그 자리에 멈추어 있지만, 한국의 GNP는 오늘날 세계 13위가 되었습니다. 이는 한국인들의 직업윤리와 생산성이 뛰어나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입니다.

셋째로 한미 양국 간의 우호는 매우 특별하기 때문에 영원히 지속될 것입니다.

미국 군인들은 한국전쟁에서 민주사회에 대한 북한의 공격을 격퇴하기 위하여 함께 싸웠습니다. 그 이래 미국은 한국과의 강력한 군사동맹관계를 발전시켜 왔으며, 이 동맹이 북한의 침략에 대한 강력한 억제력이 되어 왔습니다.

현재 현역 655,000명, 예비역 3,040,000명 등 총 3,695,000명의 병력을 보유한 한국군사력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영토와 국민의 자유를 지키는 강력한 힘이 되고 있습니다.

베트남 전쟁 중 한국군은 용맹을 떨쳤으며, 8년 동안 총 312,000명 이상이 배치된바 있습니다. 최근에 한국군은 국제평화활동에 대한 참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한국군은 걸프전, 항구적 평화작전, 이라크 자유 작전과 함께, 아프리카, 인도, 파키스탄, 그루지야, 앙골라, 레바논 등에서의 유엔 평화유지활동에 참여해 왔습니다.

한국군과 미군간의 강력한 파트너십은 한국의 주권유지와 영토방위에 기여하였으며, 경제번영의 기초를 닦아 오늘날 한국은 아시아의 4대 경제대국이 되었습니다.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의 한국경제발전은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어 왔습니다. 몇 주 전 나는 현대중공업에서 한미우호활동의 일환으로 강연하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나는 세계를 운항하는 5척의 선박중 한척이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놀랐습니다. 한국은 조선, 컴퓨터메모리칩, 첨단전자 등 중요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를 주도하고 있습니다.

세계은행은 한국을 고소득 경제국으로 분류하고 있으며, 한국인들은 경쟁력 있는 교육제도, 높은 근로의욕과 생산성을 갖춘 노동력에 대해 자부심을 갖고 있습니다.

1960년대 한국이 채택한 대외 지향적 전략으로 소규모 내수시장, 자원개발부족 현상을 극적으로 변모시켰습니다. 새로운 경제성장전략으로 수출이 증대되고 제조업 부문이 비약적으로 발전하였습니다. 정부가 부여한 인센티브로 외국자본이 유입되고 한국경제는 더욱 역동적인 경제로 상승하였습니다.

의심할 나위 없이 한국인들의 놀라운 의지는 국방과 경제 분야에서 눈부신 발전을 가져온 촉매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나는 한미간 유대관계가 이러한 성공의 원동력이 되었다고 믿고 있습니다.

1980년대 초 초임소위로서 수송기를 몰고 한국전역을 비행할 기회를 가졌던 나로서는 최근에 한국에 다시 부임하여 한국이 짧은 기간 동안 이룩한 엄청난 발전을 보고 무척 놀랐습니다.

우리 두 나라는 함께 협력하여 오래전 전장에서 선조와 선배들이 시작한 성공의 신화를 계속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성공은 50년 이상 계속되었습니다. 우리는 함께 자유를 수호하였고, 경제성장을 이루어 내고, 민주제도와 절차가 발전하는 것을 지켜보았습니다.

주한미군은 한반도에서의 자유증진과 안정에 헌신하였습니다. 방위 파트너십을 위한 공동의 노력의 결과 우리는 공동의 경제이익이 번창하고 증대될 기초를 닦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함께 간다(We go together)”는 단순한 구호가 아니라 한-미 양국 모두의 이익을 위한 삶의 방식입니다.

Khalil Gibran이 매우 적절하게 지적한 것처럼 ”우정은 항상 따뜻한 책임이지, 결코 잇속을 챙기는 기회가 아니다.“

오바마 행정부의 ‘북한 비핵화’ 정책과 한계 – 전인영

2015021701073911000005_b

전 인 영
서울대 명예교수
국제정치학

오바마 행정부의 ‘북한 비핵화’ 정책과 한계

전 인 영
서울대 명예교수, 국제정치학

북한의 위기관리 능력

오바마 미 행정부의 대북 정책 평가는 아직 이른 감이 없지 않으나, 미・북 양국은 상대방의 입장을 간파하고 있으며, 양국 간 상호작용도 빈번하다. 미-북 관계의 특징은 뿌리 깊은 상호 적대관계로 요약된다.

1945년 8월 미・소에 의한 한반도 분할, 1947-48년 냉전의 심화 및 38선을 경계로 한 2개의 이질적이고 적대적인 정권 출현, 1950년 6월 소련의 지원을 받은 북한군의 기습남침과 미군의 신속한 개입, 굳건한 한-미 동맹관계는 미-북 적대관계를 심화시켜 왔다.

미-북 양국 간의 적대관계는 1989년 동구사회주의 국가들의 붕괴와 1991년 12월 구소련의 해체 후의 탈냉전시대 도래에도 불구하고 지속되어 왔다.

냉전종식은 강력한 미국을 지구상의 단일 초강대국으로 부상시켰고, 국제적으로 외로워진  북한의 미래는 매우 불안정하고 불확실해 보였다. 1989년 11월 베를린 장벽의 붕괴와 동년 12월의 루마니아 차우셰스쿠 부부 처형 등은 북한 정권의 조기 붕괴와 한국주도의 남북통일 가능성을 생각하게 만들었다.

북한은 결코 무시 할 수 없는 위기관리 능력을 지녔으며, 북한의 위기극복을 위한 협상능력 또한 결코 과소평가 할 수 없다. 극심한 위기감을 느꼈던 북한은 한편으로 강력한 신무기 개발에 박차를 가했으며, 다른 한편으로 한국의 ‘흡수통일’ 시도를 차단하거나 남북관계에서 주도권을 장악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에 부심했다.

1990년 9월 초 구소련의 셰바르드나제 외상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 북한은 이미 한・소 수교에 강력히 항의하면서 ‘신무기’ 보유 필요성에 대해 경고했었다. 1990년 9월 1일 서울에서의 제1차 총리급회담을 시작으로, 남북한은 1992년 2월 19일 ‘불가침’조항이 들어간 ‘남북기본합의서’를 체결・발효시켰다. 당시 북한이 무엇 때문에 그토록 성급하게 남북기본합의서를 채택했는지 재검토・분석・평가해 볼 필요가 있다.

북한의 협상전략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준수되고 통용되는 국제규범을 그다지 존중하지 않는 특이한 국가다. 북한과의 원만한 협상을 통한 갈등해소가 쉽지 않은 까닭은 북한의 행태 예측이 그만큼 어렵기 때문이다. 북한은 불리할 때 상대방을 강도 높게 위협하거나 비난하며, 유리하다고 판단하면 일방적  행동을 취하거나 상대의 의지를 시험해 보기도 한다.

미국 등과 같은 강국을 상대로 하는 협상에서, 북한은 잘 알려진 ‘벼랑 끝 협상’ 전략을 구사하기도 한다. 북한은 사태가 불리하다고 판단할 때, ‘일시적 후퇴’나 ‘시간 벌기 전략’으로 대응하기도 하며, 합의문 또는 결의안 준수를 전적으로 거부하기도 한다.

북한의 핵실험 및 핵보유 주장에서 보듯, 북한은 ‘기정사실화 전략’으로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을 추구한다. 북한은 이렇듯 다양한 협상전략・전술 및 특이한 행태로 협상 상대방에게 좌절감과  적대감을 안겨주곤 한다.

북한은 미・중・일・한・러 같은 주변 강대국들을 상대로 힘겨운 생존경쟁을 벌리고 있으나, 협상실력 면에서 쉽게 밀리지 않는다.

지난 7월 28일 전 미 국무장관 콜린 파월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내가 상대해 본 가정 뛰어나고 힘든 협상가들 중 하나다….북한은 자신들의 협상입장이 무엇인지를 알고 있으며, 당신을 미치도록 만들고 당신의 성급함을 이용할 것이다.”라고 협상가로서의 북한을 높이 평가했다.

북한은 협상 테이블에서 클린턴 미 행정부와 부시 행정부 및 유엔 안보리 등 국제사회의 거센 압력에 굴하지 않고 ‘핵 개발’ 같은 자국의 목표와 이익을 꾸준히  추구해 왔다.

클린턴 및 부시 행정부의 대북 핵 협상 평가

<클린턴 행정부(1993-2001)와 부시행정부(2001-2009)는 총 16년 기간 내내 협상으로 북한 핵 프로그램을 방지하려고 크게 힘썼으나, 결과적으로 실패했다.  미국과 한국의 ‘북핵 불인정’ 정책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미・러・영・불・중・이스라엘・인도・파키스탄에 이어, 세계에서 아홉 번째 핵 국가가 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선행 미 행정부들이 북한의 핵개발을 효과적으로  저지하지 못한 배경에는 미국의 힘겨운 이라크・아프간 전쟁 수행, 중・러 양국의 소극적 태도, 북한의 군사적 보복 위협, 한국의 햇볕정책 추구 등 복잡 다양한 이유들이 존재한다.>

클린턴 행정부는 북한이 1993년 3월 12일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를 선언하자, 협상과 심지어는 무력까지 동원하여 북핵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했었다. 1994년 10월의 ‘제네바 핵 합의’는 일시적으로나마  미・북 양국이 윈-윈 접근으로 거둔 성공으로 보였었다.

1998년 경제난에 처한 북한이 광명성 1호를 발사하자, 국제사회의 대북 관심은 더욱 높아졌다. 2000년 10월 조명록의 워싱턴 방문에 이은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관의 평양방문은 양국의 관계개선으로 이어지는 듯 했다. 불발한 클린턴 대통령의 방북까지 성사되었었다면, 과연 어떤 결과가 나왔을지 아쉬운 부분이 있다.

혹자는 북한이 관계개선 기회를 놓쳤다고 주장하고, 혹자는 공화당 부시 진영의 제동을 이유로 지적하나, 그 때 클린턴의 평양 방문이 실현되었다 해도 당장 양국 관계가 개선되기는 힘들든 상황이었다.

<미국이 걸프전에서 빛나는 군사적・외교적 승리를 거두었지만, 클린턴 행정부는 북한의 핵 개발로 인해 발생한 북핵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다. 클린턴 행정부는 1994년 6월 영변 폭격까지 고려했으나, 김일성은 커터 전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이용하여 위기상황을 벗어났다.

동년 7월 8일 김일성이 급사하자, 후계자 김정일은 10월 20일 ‘제네바 핵 합의’(Agreed Framework)로 미국을 안심시키고 필요한 시간을 벌었다. 취임 첫해에 비극적 9・11 사태를 맞은 부시 행정부는 소위 ‘악의 축’ 일원인 북한의 핵개발 저지에 몰두할 여유가 없었다.

제1기 부시 행정부는 불량국가 북한의 위협이나 악행에 대해 보상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강조하고 수사적으로 강하게 북한을 압박했으나, 북한을 굴복시키거나 설득하지 못했다. 대북 강경책을 요구하는 네오콘의 영향력 때문에, 온건파인 파월 국무장관 등의 입장은 빛을 잃었다.

이라크 및 아프간 상황이 악화되자, 제2기 부시 행정부는 대북 유화정책으로 전환하여 북핵 문제를 공략했다. 라이스 국무장관과 힐 차관보를 주축으로 하는 협상파는 6자회담을 통해 2005년의 9・19공동성명 및 2007년의 2・13 합의도출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그러나 미국은 북한의 6자회담 합의를 깰 정도로 강한 핵 개발 및 보유 의지와 미국의 대북 군사력 사용에 수반되는 심각한 위험부담 때문에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

오바마 현 행정부의 대북 정책은 비교적 일관성과 신중함을  보이면서, 강경・온건 대북 조치들을 융통성 있게 구사하고 있다. 클린턴 행정부 및 부시 행정부의 대북 정책  비교할 때, 오바마 행정부는 북한의 의도, 목표, 협상전략 등을 정확히 간파하고 있다. 또한 선행 클린턴 민주당 행정부와 공화당 부시 행정부 시기의 북한 핵 위기, 대북 협상 경험, 실패 및 시행착오 등을 참고나 교훈으로 삼아 활용할 수 있는 이점도 있다.

많은 미국의 정책결정자와 전문가들은 북한 내부의 정치적 불안정, 극심한 경제난, 중국의 북한 지지 및 한・일과의 긴말한 협의 및 공조 필요성으로 인해, 북한의 장래는 불확실하고 그다지 밝지 않다는 견해를 피력한다.

특히 시급한 미국 경제회복 과제와 이라크 전쟁 및 아프간 전 수행, 초당적 외교라는 국내외 상황이 오바마 정권의 북한의 핵 프로그램과 관계개선 문제 순위를 뒤로 밀어내고 있다. 한 가지 유의할 점은 미국이 국내외 환경 형편상 북한의 핵 보유 주장을 묵시적으로 인정하면서, 북핵 확산을 금지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

한마디로, 오바마 행정부의 현 대북 정책은 지나치게 큰 기대를 하거나 성과에 급급하여 보상을 지불하거나 양보하는 우를 피하고 있다. 전 세계에 걸쳐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미국에게, 북한 핵문제는 결코 미국 외교정책의 최우선순위가 될 수 없으며, 혼자서 서두른다고 해결될 성격의 문제도 아니다.

오바마 행정부의 대외 정책 결정자들은 지나친 기대나 성과 집착으로 인해 자칫 잘못하면 북한의 전략전술에 말려들 수 있다는 위험성을 알기에, 북한의 대미 신호나 행태를 경계하며 조심하고 있다.

오바마 행정부의 ‘북핵 불용’ 원칙과 북한의 반발

미국은 북핵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해체(CVID)를 요구하는 북한 비핵화 정책을 꾸준히 추구해 왔다. 이는 북한의 핵무기 제조, 저장, 배치, 이전 방지를 포함한다. 현재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으며, 북한에게 최소한 6자회담 복귀에 ‘동의’라도 하라고 한발 양보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8월 5일 클린턴 전 대통령의 평양 방문으로 억류되었던 미국 여기자 2명이 미국에 도착한 직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북한이 미국과 관계개선을 하려면 핵무기 개발을 포기하고 도발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미국의 북한 핵 문제 해결책이 1994년 6월의 카터 평양 방문 경우와 차이가 있음을 의미한다.

미 국무부는 지난 8월 17일 북한이 현대그룹과 5개항의 교류협력 사업에 합의한 것을 환영하면서,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결정적이고 되돌릴 수 없는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도 8월 18일 미국의 대북정책 기조에 변화가 없으며 일관돼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22일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동북아 역내 파트너들의 이해관계를 희생하면서 북한과의 양자협상을 택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 비핵화 조치를 취할 경우 북한은 그 틀 내에서 많은 양자대화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유엔헌장 제1장 제2조에 규정되어 있는 모든 회원국들의 주권평등 원칙을 내세워 안보리의 대북제재조치가 유엔헌장을 유린했다면서, 자주권 존중과 평등의 원칙에 기초하고 있던 6자회담은 유엔안보리에 의해 종말을 고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지난 7월 27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 담화는 6자회담 불참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호전적 이미지의 부시 행정부와 달리, 북한에 대해 덜 적대적이고 호의적인 신 행정부를 기대했던 북한 지도층은 처음부터 ‘북한 비핵화’를 분명하고 일관되게 요구해 온 오바마 행정부에 대해 적지 않게 실망했다.

북한은 금융위기와 이라크・아프간 사태 수습으로 여력이 없는 오바마 행정부가 직면한 어려운 국내외 환경과 유연한 대북 정책 표명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았으나,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정책이 기대에 못 미치자 반발했다. 오바마 행정부는 ‘북핵 불용’과 ‘6자회담 틀 내의 미-북 양자회담’ 원칙을 강조하는 한편, 유엔 안보리 결의안 1874호에 따른 대북 제재 조치로 북한을 압박하고 있다.

이는 보다 유연하고 호의적인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정책을 기대했던 북한 정책결정자들에게 고민과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

북한의 도전에 대해 국제사회는 심각한 우려와 불신 및 경계심을 표명하고 있다. 북한의 4월 5일 장거리 로켓 발사와 유엔안보리 제재 결정으로 국제사회에서 고립이 심화된 북한의 잇단 대미 유화 제스처에도 불구하고, 급속한 미-북 관계 개선 가능성은 보이지 않고 있다.

한-미 동맹과 국익

지난 6월 16일 오바마 미 대통령은 워싱턴에서 이명박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가진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세계에 중대한 위협이며, 불법무기로는 절대로 자신들의 안전을 지킬 수 없음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미국은 북한이 핵무기로 도발할 경우 핵우산을 포함한 ‘확장된 억지력’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한국에 대한 안보 공약을 이행해 나가겠다고 재확인했다.

<북한이 아무리 핵과 미사일로 한국을 위협할지라도, 자주국방 능력과 의지를 갖추고 우리 안보의 주춧돌인 견고한 한-미 동맹을 유지하는 한, 한국의 안전은 보장될 수 있다. 그러나 수많은 변수들이 존재하고 작용하는 국제관계를 생각할 때, 지나친 낙관은 절대 금물이다.

한국은 미래 상황변화를 예측하고 변화에 민감하게 적응하고 정책을 조정하는 능력을 키워 나가야 한다. 미국이 지원해 줄 여력이 없는 상황에 처하거나 파키스탄처럼 북한의 핵 보유를 기정사실로 용인할 경우, 한국의 국가안보는 미국의 ‘핵우산’ 제공 약속만으로 불충분 할 수 있다.

한국의 핵개발이 현실적으로 생각하기 힘들면, 적어도 사정거리 500Km 정도의 탄도미사일 개발이 시급할 수 있다.

아울러 수준 높은 외교나 교류협력 증진과 같은  다른 길들도 존재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서독의 동방정책과 전방위 외교가 동-서독 관계와 독알 통일에 크게 기여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전략적 비전을 지니고 신중하게 추진한다면, 대북 화해협력정책도 ‘퍼주기’ 수준을 넘어 우리의 안보와 통일에 크게 이바지 할 수 있는 정책으로 빛을 볼 수도 있다.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면 굳건한 한-미동맹 유지와 긴밀한 한・미・일 공조를 최우선의 근간으로 삼되, 동시에 강력한 자주국방태세를 갖추고 중국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며 남북 간의 신뢰구축조치 및 교류협력 증진 등 다차원적 접근과 정책을 수립・추진해 나가야 한다.>

한미동맹과 한미 FTA – 이태호

이  태  호 외교통상부 FTA정책국장

이 태 호
외교통상부 FTA정책국장

한미동맹과 한미 FTA

이  태  호
외교통상부 FTA정책국장

한미 관계의 연륜이 이제 130년에 육박하고 있으니 양국간 역사의 뿌리가 참으로 깊다. 양국간 서로 문호를 개방하여 공식적인 관계가 형성된 계기가 1882년의 조미수호통상조약이었다. 이를 상기할 때, 한미 관계는 안보뿐만 아니라 통상관계 또한 처음부터 중요시되어 왔음을 알 수 있다.

양국간의 관계가 1953년 한국전쟁 직후 상호방위조약에 입각한 동맹관계로 한층 강화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통상관계 또한 이에 못지않게 비약적으로 발전해 왔다. 미국은 한국의 세 번째, 한국은 미국의 일곱 번째 교역상대국이다. 양국이 경제적인 측면에서 서로에게 얼마나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지 굳이 부연 설명할 필요가 없다.

양국간 무역 및 투자 관계가 양적, 질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한미간의 통상관계를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할 필요성이 더욱 커지게 되었다. 한·미 FTA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다 큰 틀에서 양국간의 경제관계를 공고히 하는 제도적 장치이다.

한·미 FTA는 상당한 준비 기간과 1년여에 걸친 치열한 협상 끝에 타결되었다. 이 협정은 전체적으로 볼 때 양국간 이익의 균형을 달성한 훌륭한 협정이다.  우리는 세계 최대의 시장이자 새로운 상품의 시험대인 미국 시장을, 미국은 동북아시아 시장의 교두보로서의 우리 시장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우리로서는 경제·사회 전반에 걸쳐 제도와 관행을 선진화할 수 있고, 미국으로서는 향후 아시아 국가들과 체결할 FTA의 모델로 한·미 FTA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FTA는 비단 양국 간에 관세 및 비관세 장벽을 낮추어 무역을 확대하는 경제적 효과에 그치는 것이 아니다. 낮아진 문턱을 통하여 상호간 인적·문화적 교류를 증대하고, 양국관계 전반에 걸치는 포괄적인 동맹관계를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

실제로 많은 국가들이 FTA를 체결할 때 정치·전략적인 측면을 고려하고 있다. 경제공동체인 EC의 출발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또 다른 세계대전의 발발을 막기 위한 정치적 의도가 상당 부분 고려되었다.

한·미 FTA도 경제적 이익을 넘어서는 전략적 협정이다. 양국간의 정치·외교적 동맹관계를 더욱 강화시킬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로서는 미국과의 안보동맹을 공고히 하고, 미국으로서는 동북아에서의 영향력과 지도력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런데도 한·미 FTA가 서명된지 어느덧 2년이 훌쩍 지났다. 결코 짧지 않은 시간이 흘렀다. 한·미 FTA의 이행이 가져올 수많은 경제적·전략적 혜택에도 불구하고, 양국 국회에서 그 비준이 늦어지고 있어 안타까울 따름이다.

미국도 한·미 FTA의 전략적 중요성에 대해서 잘 인식하고 있으며, 정상회담 등 여러 계기를 통해 한·미 FTA를 진전시키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이 후보시절부터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던 의료보험 개혁과 기후변화 대응 등 주요 현안의 처리에 주력하고 있어, 한·미 FTA 뿐 아니라 WTO의 도하개발어젠다협상(DDA)과 여타 현안 FTA 등 전반적인 통상정책의 시행이 미뤄지고 있다.

하지만, 오바마 대통령도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잘 이해하고 있는 만큼, 시급한 현안 처리가 끝나면 한·미 FTA를 진전시키는 작업에 착수할 것이다. 실제로 미 무역대표부는 지난 7월말 한·미 FTA에 관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수렴을 공지한 바 있다. 이는 부시 행정부때 체결된 한·미 FTA의 진전을 모색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시작했다는 긍정적인 신호이다.

한편, 우리 국회에서는 한·미 FTA 비준동의안이 지난 4월 소관 상임위인 외교통상통일위원회를 통과했다. 현재 본회의 의결만을 남겨두고 있다. 일부에서는 미국이 한·미 FTA를 비준할 생각이 없는데다가 재협상을 요구해 올 수 있으므로, 우리 국회도 본회의 처리시기를 신중하게 재고해 봐야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한·미 FTA 비준은 우리 국익에 도움이 되는지 여부에 따라 우리 스스로 검토해서 추진해야 할 사안이다. 우리에게 도움이 된다는 것이 명백한 이상 굳이 비준을 미룰 필요가 없다고 본다.

지난 7월 한EU FTA 협상이 종결되었다. EU는 세계 최대의 단일 경제권이고, 우리나라 무역에서 차지하는 비중 또한 미국보다 높다. 경제적인 면에서만 본다면 한·미 FTA보다 그 중요성이나 파급효과가 결코 적다고 할 수 없다.

지난 8월 7일 서명된 한-인도 CEPA 또한 12억의 인구를 가진 인도 시장에의 접근성이 높아진다는 점에서 큰 기대감을 낳고 있다. 열손가락 깨물어 아프지 않은 손가락이 없는 것처럼, 한국의 FTA 정책을 입안하고 시행하는 사람으로서 모든 FTA가 중요하고 애착이 가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앞으로 한동안은 한·미 FTA처럼 포괄적이고 개방수준이 높은 FTA가 체결되기는 힘들 것이다. 또한, FTA가 상대국과의 동맹관계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한다면, 한·미 FTA만큼 그 파급효과가 큰 협정은 앞으로 없을 것이라 해도 과언은 아니다.

한·미 FTA의 이행은 한미 동맹의 반쪽을 책임져 왔던 한미 상호방위조약을 보완하여, 동맹의 나머지 반쪽을 균형 있게 채워줄 것이다.

한·미 FTA가 양국 국민들에게 이익이 되고 양국 동맹을 굳건히 할 수 있는 만큼,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양국 국회가 조속히 한·미 FTA를 비준해서 양국의 기업과 소비자들이 하루라도 빨리 한·미 FTA의 혜택을 향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양국 우호관계의 중요성을 누구보다도 잘 인식하고 민간 외교관으로 활동하고 계신 한미우호협회 회원님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지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2009 한미우호의 밤 인사말 – 한철수 회장

2009 한미우호의 밤 인사말

한 철 수
본 협회 회장

권종락 외교통상부 제 1차관님, 주한미군사령관 샤프 장군 내외분, 백선엽 대장님,
미대사관에서 오신 귀빈, 한미우호상 수상자와 주한미군 모범장병 여러분, 그리고 이 자리에 참석하신 애국 후원자 및 회원 여러분, 신사숙녀 여러분, 먼저 오늘 행사를 위해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우리는 오늘 밤, 고향을 멀리 떠나 이역만리 한국 땅에서 우리나라의 안전과 자유를 위해 수고하고 있으며, 또한 부대 주둔지 지역 학교에서 원어민 교사로서 영어교육을 자원하는 등 한미우호강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주한미군 모범장병들의 노고를 위로하고 격려하기 위해 한미우호의 밤을 마련하였습니다.

신사숙녀 여러분! 먼저 우리 용사들에게 격려의 큰 박수를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각 테이블에는 주한미군 모범장병들과 한미우호 강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이 함께 앉아 계십니다. 여러분 얼굴을 맞대며 정담을 나누며 우의를 돈독히 해 주시기 바라며 한국분들은 주인의 입장에서 따뜻한 애정으로 잘 해 주시리라 생각합니다.

대한민국은 오랜 역사와 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주한미군장병 여러분은 한국에 근무하시는 동안 많은 한국인 친구들을 만나시기 바라며 한국의 멋과 전통에 접할 기회를 많이 가지시길 바랍니다. 이는 한국을 보다 깊게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며 한미우호증진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입니다.

내외 귀빈 및 친구 여러분,
지난 6월 25일은 한국전쟁발발 59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59년 전 저는 16세의 중학생으로서 학병으로 자원입대하였는데, 그 때 저는 미군 장병들이 우리나라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용감히 싸우는 것을 보았으며 그들의 용감성, 희생, 그리고 굳건한 한미동맹으로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국가로 발전할 수 있었으며 선진국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자리에서 “자유는 어떤 것보다도 값진 것이며”, “자유는 공짜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고” 또 “한미 양국의 동맹은 함께 싸우며 피로써 다져진 동맹”임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또한 지난 6월 16일에는 미국 워싱톤 백악관에서 대한민국 이명박 대통령과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과의 성공적인 정상회담이 있었습니다. 정상회담 후 발표된 JOINT VISION 선언문과 기자회견 내용을 볼 때 우리 양국의 오랜 동맹관계는 어느 때보다도 강화되었다고 생각하며 여러분과 함께 기쁘게 생각합니다.

신사숙녀 여러분, 한미정상회담의 정신을 바탕으로, 우리 양국이 공유하고 있는 가치인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체제 그리고 한미동맹을 위해 함께 전진하며 함께 생각하며 함께 싸웁시다.

미군 용사 여러분, 신사숙녀 여러분, 다시 한번 여러분의 참석에 감사드립니다. 오늘 우호의 밤 행사는 여러분의 것입니다. 우리는 여러분의 성취와 헌신에 경의를 표합니다. 즐거운 시간 가지시기 바랍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Vice Minister Kwon, Jong Rak, General and Mrs. Sharp, General Baik, Sun Yup,
Distinguished guests from American Embassy, Awardees of Friendship Awards, Our American warriors, their spouses, Ladies and gentlemen,

Good evening and thank you so much for your gracious presence today.

Tonight, we organized Korea-America Friendship Night to acknowledge American warriors who came far way to Korea from your hometown to safeguard security and freedom on the Korean peninsula.

Let me add at this time the English classes held in nearby schools are having such a positive effect that I have to make an extra announcement here to thank all the soldiers who kindly volunteered to help our young children.

Ladies and gentlemen! Please give a big hand to the warriors.

At each table of this hall, American warriors and Korean hosts and hostesses who have actively joined to strengthen ROK-US alliance sit side by side.
Please enjoy and exchange friendly talks each other. Korean hosts will give the
warmest hospitality to our friends, American warriors.

Korea is a country with rich historical heritages and I hope the servicemen and
women of USFK will make good use of your stay here to enjoy and experience the charms of Korea, both traditional and modern.

I am sure, down the road, that you will all do your part to enhance the mutual understanding and alliance between our two peoples.

Distinguished guests and friends,
Last June 25 th was 59th anniversary of Korean war. 59 years ago, I, at the age of 16, as a middle schoolboy, volunteered to join the Korean war. And I saw those American warriors fighting bravely against our common enemy to safeguard  freedom and democracy on the Korean peninsula.
I am sure that, thanks to their braveness, their sacrifice, and our strong alliance,
Korea has developed into a full fledged free democratic country and that we can stand at the threshold becoming an advanced nation.

Now I would like to emphasize that “Nothing is more precious than freedom. Freedom is not free” and ROK-US alliance was strongly forged as we fought shoulder to shoulder with bloodshed comradeship against our common enemy during the war.

On June 16th, at White House, Washington, we know that President Lee, Myung-Back and President Obama had successful summit conference.
In respect to the announcement of “JOINT VISION” and press interviews, I think the alliance between our two countries has been promoted to the strongest level ever. Please share our pleasures together.

Ladies and gentlemen
In line with the sprit of summit conference between our two countries, let us go together, let us think together, and let us fight together for our common value of free democracy, human rights and free market economy.

American warriors, Ladies and gentlemen,
Again, Thank you for your participation,

As the saying goes, “tonight is your night” We get together here tonight to honor the achievement and dedication of USFK warriors.
So please do enjoy the celebration.

Thank you very much.

2009 한미우호의 밤 축사 – 샤프 주한미군사령관

REMARKAS FOR “KOREA AMERICA FRIENDSHIP NIGHT”
(Seoul, Grand Hyatt Hotel –  30 June, 2009)

General Walter L. Sharp
Commander  UNC/CFC/USFK

General Paik, sir, it is an honor to have you with us tonight;
General and Mrs. Han;
Dr. and Mrs. Park;
Vice Minister Kwon;
Mr. and Mrs. Sohn;
Dr. Billy Kim;
Distinguished members of the Korea – America Friendship Society;
Fellow General and Flag Officers – Retired and Active Duty;
USFK Service-members & Honored Guests;

Thank you for inviting me here tonight to be a part of this wonderful night of friendship. Thank you, President Han, and thank you to all of the members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for sponsoring this great event tonight.  For 17 years, the Korea – America Friendship Society has focused on promoting understanding and friendship between citizens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 and your work continues to strengthen this alliance.

Last week, June 25th, marked the 59th anniversary of the outbreak of the Korean War – one of the most significant events of the 20th Century. The brave patriots who defended this land can be proud of their victory over tyranny; and can be especially proud of what the Republic of Korea has become. This great nation has risen from the ashes of war to rank among the world’s great democracies – with a free and vibrant people and an exceptional market economy. Throughout all of these gains, the people of the United States and the Republic of Korea have stood shoulder-to-shoulder to defend our great alliance.

It is especially satisfying to be among so many outstanding Republic of Korea General Officers tonight – who have all dedicated their careers to our strong alliance, and to defending democracy in this great country. The professional and personal bonds that the ROK and US military leadership have formed throughout the history of this alliance – especially as members of CFC – is unique among the world’s militaries. That is one of the reasons I believe our alliance to be the strongest in the world. Thank you for your leadership, friendship, and devotion to the ROK – US Alliance.
Tonight, the Korea – American friendship Society honors four outstanding Service-members, one from each of our services, who have exemplified the very best in friendship across the alliance.  These 4 representatives have been hand-picked and have been judged as the best of the thousands of volunteers who are similarly dedicated to enhancing Korean-American relations.

SFC William Moore, Senior Master Sgt Scott Myers, Petty Officer Mario Gonzales and Corporal Aden Perez – Joanne and I are honored to be here with you.  You are all outstanding Good Neighbors. This is a special night for you and for all of us – as we celebrate your exemplary individual efforts to promote friendship and understanding that make our ROK-US Alliance the strongest in the world.

You are emblematic of all of our Servicemen and women serving in the Republic of Korea – who are all such terrific ambassadors of the United States.  I want to thank all of those in uniform here tonight – for reaching out and getting involved in your local communities. Your efforts deepen the ties of friendship between the Korean and American People – and each of you represents the enduring US commitment to the defense of the Republic of Korea – a commitment embodied in our Mutual Defense Treaty.
I am truly grateful for all you have given and continue to give in service to your country. I am humbled by your decision to serve in the military during a time of uncertainty – when many of you have, or will go into harm’s way.  Despite the inherent dangers of being a Service-member, you voluntarily came forward, raised your right hand, and committed yourselves to give everything for your county and its citizens. I am proud of all of you; I am proud to have you as brothers and sisters-in-arms; I am proud to serve in the Republic of Korea along side you.

The dedicated efforts of the Korea – America Friendship Society have greatly enhanced our ROK-US Alliance.  By providing opportunities to cultivate cross-cultural personal relationships and connections, KAFS has been instrumental in advancing and expanding the already strong ties between our two nations.  KAFS’ sponsoring of music concerts, seminars on Korean-American relations, and social events with USFK personnel, such as this – displays the extent of the deep commitment KAFS has always had to strengthening the bonds between American Service-members and their Korean hosts.

In order to strengthen the alliance and increase the quality of life for all of our Service-members, we are implementing Tour Normalization in the Republic of Korea. Tour Normalization converts one-year unaccompanied assignments in Korea to normal two and three-year accompanied tours. This initiative greatly contributes to the long-term health of the alliance. It enhances readiness, by keeping trained forces in place for longer periods of time – and greatly improves the quality of life for our Service-members and their families.

The faithful dedication and generosity of the Korea – America friendship Society is extremely important in getting the good word about Korea to these new Service and Family-members. Events like tonight’s and others give our inbound Service and Family-members a positive impression of this great country – making them want to be assigned here and live among the Korean People to experience their rich history and culture.
To all of our honored recipients, thank you for your dedication in building the bonds of friendship between the Korean and American People. To all of our magnificent Service-members here tonight and serving throughout the Republic of Korea, thank you for what you do every day in the service of the strongest alliance in the world, the ROK – US Alliance.

Thank you again to the Korea – America Friendship Society. The legend of your friendship and generosity increases every year, and I can tell by being among you tonight that the legend continues.

Kam sahamnida; Katchi Kapshida.

-한글번역-

존경하는 백선엽 장군님, 함께 자리해 주심에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한철수 장군님 내외분,  박근 대사님 내외분, 권종락 외교부 차관님, 손경식 회장님,  김장환 목사님,  한미우호협회 회원 여러분,  장군 참모 여러분, 예비역 선배님, 한국군 장병 여러분,  주한미군 장병 여러분, 내외 귀빈 여러분,

금일 우정을 과시하는 성찬의 자리에 초대해 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한철수 장군님, 한미우호협회 회원 여러분,  성대한 행사를 주관해 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한미우호협회는 지난 17년간에 걸쳐 한미양국의 우정을 도모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전심의 노력을 경주했습니다.  그 덕분에 한미동맹은 변함없이 확고해질것 입니다.

지난 6월 25일은 한국 전쟁 발발 59주년이었습니다.  이는 20세기에 있어 가장  중대한 사건이었습니다.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싸운 용감한 애국자들은 독재에 대한 승리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할것이며, 오늘날 대한민국이 이룩한 결실에 대해 무한한 자긍심을 가질것입니다.

위대한 대한민국은 전쟁의 폐허를 딛고 일어나 세계 최고의 민주주의 국가로 거듭났습니다. 대한민국 국민들은 근면성실하며 자유와 자유시장경제 체계를 누리고 있습니다.  이 모든 성과를 달성함에 있어 한미 양국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위대한 동맹관계를 지켜냈습니다
오늘 참석하신 많은 훌륭하신 대한민국 장군 여러분들께서는 굳건한 한미동맹과 조국의 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해 평생을 바쳤으며, 여러분과 함께 이자리에 서게된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한미양국군의 리더들이-특히 한미연합사-  업무적, 개인적으로 형성한 유대관계는 세계에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며,  한미동맹의 역사를 통해 창조되었습니다. 여러분이 계시기에 우리의 동맹관계는 세계 최강의 동맹이 될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리더쉽, 우정, 한미동맹에 대한 헌신에 감사 드립니다.

오늘 한미우호협회는 한미동맹의 우정을 몸소 실천하여 귀감이 된 주한미군 모범 장병들을 치하합니다.  이들 네명은 수천명의 한미동맹 자원 봉사자들 중 최상의 장병으로 엄선되었으며, 오늘 선발되지 않은 장병들 모두 한미동맹에 대해 크게 기여하고 있습니다.

무어 중사, 마이어스 상사, 곤잘래스 하사, 페레스 상병.
제 아내와 저는 오늘 여러분과 함께 자리할 수 있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여러분 모두는 훌륭한 좋은 이웃입니다.  오늘은 여러분과 우리 모두에게 있어 특별한 시간입니다.   한미동맹을 세계 최강의 동맹이 될 수 있도록 양국간 우정을 도모하고 이해할 수 있게 해준 모범장병들의 노고를 축하합니다.
여러분은 훌륭한 친선 대사인 주한미군 장병들을 대표합니다.  오늘 참석하신 장병 여러분 모두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여러분께서는 한국 각 지역사회에 다가가 활발한 교류와 활동을 하였습니다. 여러분의 노력은 한미 양국 국민의 우정을 강화시켰으며,  한미 상호 방위조약에 명시된 미국의 한국에 대한 지속적인 공약을 대표합니다.

조국에 대한 여러분의 헌신과 희생에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불확실성의 시기에 여러분께서는 적과 대항하여 싸워야 하는 위험한 임무를 수행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군을 선택해 주심에 무한한 경의를 표합니다.  위험에 직면해야함에도 불구하고, 여러분께서는 스스로 군복을 입기로 결심하였고, 자진하였으며, 조국과 국민을 위해 모든것을 바치기로 다짐하였습니다.

저는 여러분이 자랑스럽습니다. 여러분과 같은 전우를 가지게 되어 자랑스럽습니다. 저는 여러분과 함께 대한민국에서 근무하게 된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한미우호협회의 헌신적인 노고는 한미 동맹관계를 크게 향상시키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서로를 알고,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으며, 이미 굳건한 양국간의 관계를 보다 확대하는데 크게 기여하였습니다.

한미우호협회는 음악회, 세미나를 주관하고, 주한미군 장병들과 다양한 친선 교류 활동을 후원해 주었으며, 이를 통해 한미우호협회는 주한미군 장병과 한국 국민간 확고한 관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해주었으며, 협회의 주한미군에 대한 헌신을 대내외에 과시해주었습니다.

한미 동맹관계를 강화시키고, 주한미군 장병들의 삶의 질을 제고하기 위해 우리는 주한미군의 근무 정상화제도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현재의 1년 가족을 동반하지 않는 근무 형태를 정상적인 2, 3년 가족을 동반한 근무 형태로 변경시킬 것 입니다.

이는 장기적으로 한미동맹을 강화시킵니다.  이를 통해 보다 오랜 시간 훈련된 병력을 유지하여 전투준비태세를 향상시킬것이며, 장병과 가족들의 삶의 질도 크게 향상시킬것 입니다.

한미우호협회의 충심어린 헌신과 환대는 널리 알려질 것이며,  새로운 장병과 가족들이 한국에서 근무하도록 하는데 대단히 중요합니다.

오늘과 같은 행사와 다양한 행사를 통해 한국에서 근무하게 될 장병과 가족들은 한국에 대한 긍정적인 인상을 가지게 될 것이며, 한국에서 근무하고, 한국 국민과 함께 살고 근무하며, 문화와 유구한 역사를 배우기를 선호하게 할 것입니다.

모범장병 여러분들에게 한미 양국 국민간 우정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헌신해 주심에 깊이 감사 드립니다.  오늘 참석하신, 그리고 한반도 전역에서 근무하고 계신 훌륭한 장병 여러분께 세계 최강의 동맹인 한미동맹의 일원으로서 매일 헌신적인 근무를 해주고 계심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한미우호협회 회원 여러분들께 거듭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여러분의 우정과 환대에 대한 전설은 매년 그 무게를 더해가고 있으며, 이 자리에서 여러분들께 그 전설은 지속된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같이 갑시다.

2009 한미우호의 밤 축사 – 권종락 외교부 제1차관

REMARKAS FOR “KOREA AMERICA FRIENDSHIP NIGHT”
(Seoul, Grand Hyatt Hotel –  30 June, 2009)

Kwon, Jong Rak
First Vic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President Han, Chul-Soo,
General Sharp,
Members of the USFK and Their Families,
Distinguished Guests,
Ladies and Gentlemen,

I am honored to be invited and to have the opportunity to speak before you this evening.

I would like to begin by expressing my gratitude to President Han, Chul-Soo and the members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for hosting such a wonderful gathering.

Since its launch in 1991,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has been at the forefront in fostering friendship and mutual understanding between our two peoples by organizing various events.

I understand that the June Festival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activities carried out by the society. This Festival is a place for celebration. Indeed, we are gathered here this evening to celebrate our long-enduring partnership, which is now stronger than ever before. It is here that we congratulate each other for our joint efforts and accomplishments, and that we pay due respects to members of the USFK for your devotion to freedom and peace.

Distinguished Guests,

Tonight, in particular, we congratulate four winners of 2009 KAFS Friendship Award. They are tough soldiers, but at the same time gentle diplomats promoting friendship with the Korean people. They have actively participated in local volunteer activities such as visiting orphanages and teaching English, and I thank them for their sacrifice and service.

I am very happy to report to you that two weeks ago, the ROK-US alliance reached a new milestone by announcing a Joint Vision statement. Our two presidents pledged to broaden the scope of the allied partnership, beyond security cooperation, into political,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arena. They also agreed to build a future-oriented strategic alliance of bilateral, regional and global scope.

Ladies and Gentlemen,

As clearly demonstrated once again in the outcomes of the recent Summit, the ROK-US alliance has successfully achieved remarkable progress over the last fifty years. And the USFK has always been with us as a pillar of our allied partnership and enduring ties.

Taking this opportunity, I would like to reiterate, on behalf of the Korean government and people, our deep appreciation to the men and women of the USFK for their dedicated services.

Congratulations once again to the recipients of awards, and I wish all of you a happy and healthy summer season.

Thank you.

북한 핵실험과 한미 정상회담 – 박근

북한 핵실험과 한미 정상회담
 
박   근
본 협회 명예회장
전 UN대사

1. 핵실험이 목표하는 것

북한 핵은 세계사 앞에 이미 사형선고를 받은 북한체제의 보전을 위한 것이다. 국제사회나 남한으로부터 어떤 상대급부나 보상의 덩치를 키우기 위한 “협상 카드”가 아니다.

6월의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강행한 것은 한미 양국에 대해 당근만 더 주면 6자회담이든 2자회담이든 나가겠다는 메시지일 수 있지만 핵을 포기해라하면 어떤 대가를 준다 해도 NO라고 할 것이다.

김정일로서는 북한군부와 주민을 다지고 남한을 지도상에서 말살해야만 북한과 그 체제의 존속이 가능하다고 믿고 있을 것이다.  그는 핵과 미사일을 휘두르면서 한미동맹을 무력화시키고 주한미군을 철수시키기 위해 온갖 기만과 협박과 술책을 다 부릴 것이다.

만약 오바마 대통령이 김정일 이와 만나게 된다면 주한미군의 철수를 위해 핵 포기까지도 약속하는 기만술을 부릴 것이다. 미국과 국제사회는 김정일 편에 서서 한국과 미국을 압박할 가능성이 커진다.

그때 한국은 생존여부가 걸린 중대한 위기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다가오는 6월의 한미 정상회담이 갑자기 더 중요해진 이유이다.

2. 정상회담의 첫마디

정상 간에 악수와 인사가 끝나면 어느 한쪽에서 말을 시작해야 한다. 이명박 대통령의 차례가 오면 여러 정상들 같은 시시콜콜한 이야기보다 “대통령께 한국 시인이 쓴 시를 한 구절 읊어드리겠소” 하고 다음 구절을 읊어주면 어떨까?

세상에서 나 혼자뿐
엉망인 외톨이라고 생각했을 때
너는 두 손을 꼭 잡아주며…

모든 것이 무너진 곳에
쓰러진 나를 일으켜 세웠지…

자꾸만 …자꾸만 달아나고 싶던 그날
나와 함께 한없이 걸어주며
내 가슴에 우정을 따뜻하게 수놓았지
(용혜원: 아름다운 추억)

이 대통령은 이 이상 더 한미관계에 대해서 설명할 필요가 없다.

3. 이번 회담의 배경

25일의 북한 핵실험이 있기 전에는 정상회담의 우선순위가 별로 높지 않았다. 이라크-아프가니스탄 문제, 이란 핵과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문제, 그 다음쯤 가는 우선순위였다.

거기에 지난번 오바마 대선 기간 중에 벌어진 광우병 쇠고기데모는 오바마에게 한국에 대한 냉랭한 충격을 주었을 것이다. 이번 6월의 정상회담은 이러한 배경 아래서 열린다. (만약 오바마가 광우병 촛불데모 문제를 언급한다면 그것은 반미데모가 아니고 “광우병 공포데모”였다고 설명 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4. 오바마의 정치철학적 성향

오바마는 좌익정치가도 아니고 기회주의적 실용주의자도 아니다.

① 자유의 확대와 강화를 향해 전진해온 수천 년 간의 인류역사의 흐름에 눈을 열어주는 최고의 교육을 받은 우수한 두뇌의 대통령,

② 미국의 국익, 특히 유일 초강국으로서의 미국의 위상을 수호하고 21세기 세계에서 미국적 가치와 책임의 중요성을 절감하고 있는 대통령,

③ 그리하여 미국정치의 전통적 주류를 타고 있는 대통령이다.

5. 정상 간에 끈끈하고 따스한 우정의 중요성

공식의제를 논하기 전에 더 중요한 것이 있다. 두 정상을 따뜻한 우정의 방석 위에 앉히는 일이다. 앞에 시의 낭송으로 정상회담을 시작하는 것도 도움 될 것이다. 백악관에서 최근 대통령 부부도 참석한 시 낭송회가 열린 것을 보면 오바마는 시심(詩心)을 품은 대통령임을 알 수 있다. 시심은 천사의 마음이다.

레이건과 나카소네 일본수상은 어릴 때의 친구처럼 서로 first name을 부르기로 하였다. 나카소네는 “Ron” (Ronald의 준말)하고 불렀고 레이건 은 “야스” (야스히로의 준말)라고 불렀다. 서로 “야스”, “Ron”하면서 진행된 정상회담을 상상해 보라. 거기에는 솔직하면서도 친구에 대한 최대의 배려가 왔다 갔다 할 것 아닌가?

이러한 우정은 따스하고 솔직한 인간성과 상대방의 입장에서서 동정하고 이해 해주는 겸손하고 폭 있는 인품에서 솟아난다. 처음부터 옛 친구를 대한다고 생각하고 한국적 정과 멋을 품고 만나면 불가능 한 일이 아니다.

며칠 전에 오바마는 네탄야후 이스라엘수상과 한시간정도 만날 예정이었다. 그런데 이야기가 길어져서 오바마는 그날의 나머지 일정을 취소하고 다음날로 미루면서 까지 서로 열 띈 논의를 했다 한다. 보기에 따라서는 이스라엘 수상의 큰 성공으로도 볼 수 있다. 그러나 따스하고 끈끈한 우정이 없는 매 마른 바닥에 앉아서 아무리 긴 시간 열 띈 설득과 해명을 토해 내더라도 그것은 마치 아스팔트 위에 침 뱉기와 같은 효과가 있을 뿐 아닐까?

6. 의제에 대한 두 정상의 시각과 입장

이번 정상회담 앞에는 4대 현안이 놓여 있다. 거대한 세계사의 주류 앞에 낙엽처럼 흔들리고 있는 북한체제의 숙명적 한시성 앞에서 핵과 미사일에 매달려 예고된 종말을 연장해 보겠다고 애쓰는 김정일 북한문제, 전시 작전통제권 이양문제, FTA 비준문제, 그리고 아프가니스탄 파병문제이다.

이들에 대한 한미간의 시각과 입장, 우선순위에 대한 양국 간의 판단은 같을 수가 없다. 이것을 조절해야 하고, 그 해결책에 최대한의 공감대를 형성 하는 것이 이번 정상회담의 과제이다.

그러나 이번 핵실험으로 북한 문제가 제일 우선하는 논제로 떠오른데 대해 한미양국은 이의가 없을 것이다.

7. 종말을 바라보는 북한 체제와 핵-미사일문제

양국의 고통적 최우선 순위인 북한 핵-미사일문제의 논의는 먼저 북한내부정세에 대한 의견교환이 앞서야 할 것이다. 김정일에 대한 북한 군부의 동향과 충성심, 북한 주민의 동향에 대한 양국정부의 평가와 판단과 전망이 논의 되어야 한다.

그 다음에 북 핵과 미사일의 제거를 위한 전략과 방법에 서로 솔직하고 깊이 있는 의견교환을 하고 김정일에 대한 효과 있는 대책이 나와야 할 것이다. 핵과 미사일에 매달리는 김정일의 의도는 앞에서 일단 거론 하였지만 두 정상 간에 의견일치가 도출되어야 할 것이다.

특히 미국 본토를 겨냥하는 탄도 미사일에 집착하는 이유와 의도는 한국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우산, 특히 핵우산을 무력화시키기 위한 것이다. 북한을 군사적으로 위협하면 김정일은 미국본토에 핵미사일로 보복하겠다는 위협을 가능케 하기위한 미 군사력의 마비-주한미군의 철수-북한의 남한흡수를 꿈꾸고 있다는 증거임을 오바마에게 알려야 할 것이다.

핵과 미사일을 제거시키는 것은 “힘” 뿐 이다. 이 힘은 중국도 갖고 있고 한미 양국도 갖고 있고, 미중일러 네 나라의 합친 힘도 있다. UN 안보리도 갖고 있다. 이들 힘 중 하나만 발동되어도 북한 핵과 미사일문제 해결은 입김으로 성냥불 끄는 것 보다 쉬울 것이다.

그러나 국제정치의 현실은 그 힘의 발동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  중국은 그 힘을 동원할 의지가 거의 없는 것이 드러났다. 북한에 대한 중국의 채찍은 날이 없는 솜방망이다. UN 안보리도 마찬 가지이다. 제재결의의 채찍은 중러의 큰 물구멍에 빨려들어 맥을 못 출 것이다.

4개국 공동 힘을 동원하기 위해 마련된 6자 회담도 중러., 특히 중국 때문에 시일만 낭비하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만 조장해왔다. 미국이 비상한 각오로 중러를 압박해야만 동원가능 한 힘이다. 현재로서는 기대하기 어려운 힘이다.

남은 것은 한미양국의 채찍과 당근뿐이다. (한국이 가진 채찍의 힘에는 첨단 국군의 힘과 세계적 경제력과 남한체제의 매력 외에도 PSI와 개성공단이 포함된다.)

그러나 북한은 한미 양국이 꽉 손잡고 그들 앞에 나오는 것을 두려워하고 싫어한다. 따라서 정상회담에서 한미 공조와 역할 분담에 대한 대 원칙과 기본 전략을 합의해야 할 것이다.

오바마는 우수한 두뇌의 소지자임으로 북 핵-미사일 문제 해결에 6자회담의 한계성을 잘 인식하고 있다. 6자회담 복귀나 재개는 북한에게 체제의 연명과 핵-미사일의 지속적 개발만 안겨준다는 것을… 한미 양국은 새로운 돌파구를 뚫을 수도 있고 뚫어야 할 것이다.

죽을 날이 가까워 오는 김정일이 미북 정상회담에 응해올 가능성도 있다. 따라서 오-김 회담의 기본 합동 전략에 합의 하고 좋은 아이디어와 지혜를 나눠야 할 것이다. 북핵 문제는 오바마에게 가장 유익하고 관심꺼리의 화제가 되도록 준비해야 한다. 한국의 생존이 걸려 있지 않는가?

특히 대북 “전략적 목표”에 합의해야 할 것이다. 체제 바꾸기를 추구할 것인가, 김정일을 제거 할 것인가, 한일 양국의 최후의 힘의 카드(대항 핵무기의 개발 위협)를 내 들게 할 것인가, 북 핵 제거에 시한을 둘 것인가 등등, 양국정상에게 주어진 사명과 과제는 크다.

8. 작통권 이양문제

이는 미국군사력의 세계적 재배치와 동원능력의 향상문제와도 연계되어 있어서 미국으로서는 포기가 불가능하다. 단지 2-3년 연기하는 것은 가능 할지 모른다. 그러나 이는 우리국군의 단독 작전 수행능력의 향상을 그만큼 늦추는 결과도 낳는다. 필요한지 우리 국군 당국의 의견도 듣고 해서 잘 생각하고 결정할 문제이다.

작통권 이양은 FTA와의 흥정거리로 삼을 수 있다. 이양의 지연을 포기하는 대신 FTA의 조기 비준에 대한 오바마의 약속을 끌어내는 것도  생각 할 수 있다. FTA의 비준은 한미 두 나라 경제의 회생을 위한 촉진제가 될 것임을 강조하면서…

9. 아프가니스탄 파병문제

아프가니스탄 파병문제는 FTA나 작통권문제와의 “흥정거리”가 되어서는 안 된다. 국군의 생명과 전투능력, 그리고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과 이익과 역할문제는 흥정거리가 될 수 없다.

21세기 세계사의 흐름, 대한민국의 세계적 사명과 역할과 위상의 장래를 생각해서 결정해야 할 문제이다. 월남 파병이 우리 국가의 도약과 세계적 위상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염두에 두면서 결정할 문제이다.

이라크 파병 같이 해서는 안 된다. 죽도 밥도 아닌 국제적 역할에 우리국군을 투입한다면 세계사적 국가 발전에 아무 기여도 못하고 우리 국군만 피곤하게 만들 뿐이기 때문이다. 우리 국군의 사기와 나라의 장래를 생각 하면서…

미 제24사단의 희생과 현 한반도 정세 – 전인영

2015021701073911000005_b

전 인 영
서울대 명예교수
국제정치학

미 제24사단의 희생과 현 한반도 정세

전 인 영
서울대 국제정치학 명예교수

1. 한국전쟁과 전후세대

한국전쟁(6・25전쟁)이 발발한지 벌써 59년의 긴 세월이 흘렀다. 한국인 중 전쟁을 체험한 사람 수는 계속 감소하고 있다. 당연히 전후세대가 인구의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다. 중・고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사들조차, 한국전쟁에 관해 별로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한국전 55돌을 맞아 중앙일보가 18세 이상 76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한국 국민 3명 중 1명은 한국전이 언제 발발한지 몰랐다. 발발연도를 정확히 아는 응답자는 20대 46%, 30대 79%, 그리고 40대 77%였다. 전쟁 재발 가능성에 관한 물음에 56%는 ‘없다’고 답했다.

전후세대는 전쟁세대의 비극과 ‘한국 구하기’에 나섰던 미군장병들의 값진 희생을 잘  알지 못한다. 워싱턴의 링컨 기념관 옆에 자리 잡은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기리는 비문과 동상이 있는 곳과 용산에 있는 전쟁기념관에  가면,  “자유는 거저 주어지지 않는다.”(Freedom Is Not Free)라는 비문에 접하게 된다.

이는 다른 사람 누군가의 희생 대가로 나에게 자유가 주어졌음을 환기시켜 주는 경구이다. 한국전쟁에서 미군 54,246명이 목숨을 잃었다. 미군 사망자 중 33,629명은 전사자이며, 부상자 수는 무려 10만 3,284명이다.

우리가 전쟁의 참화를 딛고 오늘의 찬란한 경제적 번영과 민주화를 이룩한 것은, 우리 힘만으로 된 것이 아니다. 한국전 당시 목숨 바쳐 ‘한국 구하기’에 나섰던 미군 등 16개 참전국 군인들의 크나 큰 희생을 잊어서는 안 된다. 미군을 주축으로 한 유엔 군의 신속한 무력개입과 희생이 없었다면, 오늘의 발전된 한국은 존재하지 않을 것이다.

2. 맥아더 원수의 신속한 지상군 투입 요청

북한의 기습남침으로 수도 서울이 3일 만에 함락 된 다음 날인 1950년 6월 29일, 미 극동군 사령관 맥아더 원수는 적기 출현 위험을 무릅쓰고 전용기
바탄 편으로 수원 비행장에 착륙했다.

한국전쟁 비사를 저술한 굴든(Joseph C. Goulden)에 의하면, 맥아더 원수 전용기가 한국 상공에 이르렀을 때, 수원 비행장에 대한 공습이 기내에 방송되었고, 착륙 준비 중 야크기 한 대가 4대의 무스탕 엄호기 사이로 돌진해 오는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인근 초등학교 건물에서 행해진 브리핑 기간, 이승만 대통령은 “우리는 지옥의 구렁텅이에 빠져 있소.”라는 말로 절망적 상황을 요약했다. 브리핑이 끝나자, 맥아더는 전용차로 한강변까지 나가 전선을 직접 시찰한 끝에, 미 지상군 투입 없이는 한국을 구하기 힘들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6월 30일 오전 1시 2천 단어의 맥아더 전문이 국방성에 도착했다. 맥아더는 반격능력을 상실한 붕괴된 한국군에 대해 설명하고, 현 전선을 지키는 길은 미 지상군을 직접 투입하는 길 밖에 없다고 역설했다.

그는 2,200명 정도의 연대 급 병력을 투입하자고 건의했다. 그는 빠른 시일 내 반격을 위한 일본 주둔 2개 사단 병력추가 투입을 강하게 원했으며, 결국 워싱턴의 허락을 받아냈다.

3. 미 제24사단 스미스 대대의 임무

심각한 위기에 처한 한국을 돕기 위해 선정된 최초의 파병부대는 당시 34세의 스미스(Charles Bradford Smith) 중령이 이끄는 규슈 주둔 미 제24보병사단 제21연대 A대대였다.

A대대 소속 B, C 2개 중대 및 사단 소속 52야전포대대 A포대로 구성된 등 총 540명의 ‘스미스 특수임무부대’(Task Force Smith) 부대원 중 장교의 30% 가량은 전투경험이 있었으나, 사병들은 별 전투경험이 없었다.

전일 비상이 걸려 거의 눈을 붙이지 못했던 스미스 대대장은 6월 30일 초저녁 깊은 잠에 떨어졌다가 부인이 흔드는 바람에 깨어났다. 스미스 중령은 연대장 스테판스(Richard W. Stephens) 대령으로 부터 “뚜껑이 날라 갔다. 옷을 챙겨 입고 지휘부로 출두하라.”는 짤막한 전화 지시를 받았다. 이때가 밤 9시였다.

연대본부에서 스테판스 대령은 스미스 중령에게 중대한 명령사항들을 하달했다. 연대장은 스미스에게 최초의 미군 전투병들을 한국으로 인솔할 것과, 스미스 대대의 B, C 중대를  75마일 떨어진 이다쯔께 공군기지로 이동시켜 즉시 한국으로 비행할 것을 명령했다. 그는 딘 사단장이 공항에서 그들을 맞이하고 추가 지시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스미스가 부족한 병력과 빈약한 장비를 우려하자, 연대장은 부족한 소대원들을 3대대에서 차출해 해결하라고  지시했다. 스미스 대대는 4정의 75mm 무반동 총 소대(실제로는 2정만 공수됨), 4문의 4.2 inch 박격포가 있었다. 2개 중대에는 6정의 무반동총(바추카포)과 60mm 박격포 4문을 보유하고 있었다. 대원 각자 대원에게는 120발의 M-1 실탄과 2일 분의 전투식량이 지급되었다.

대대 장병 440명은 새벽 3시에 기상해서 트럭에 승차하여 이다쯔께 공군기지로 향했다. 이들 가운데 약 75명 정도가 적과 전투 경험이 있었으며, 나이는 20세 내외였다. 일본에서 평시 무드에 젖어 전투 준비가 미비했던 스미스 부대원들은 국가의 명령을 받고 6월 30일 6대의 부산행 C-54 수송기에 나누어 탑승했다.

스미스 부대원들은 경찰행동을 위해 잠시 한국으로 파병되는 정도로 알았다. 스미스 대대는 짧은 활주로와 안개로 착륙이 여의치 않자 일본으로 되돌아 왔다가, 오전 11시경 수영 비행장에 내릴 수 있었다. 그들은 선발팀의 처치 장군이 마련한 100대 정도의 각종 차량 편으로 부산역에 수송된 후, 기차로 대전까지 올라 왔고, 그 곳서 트럭으로 북쪽을 향해 올라갔다.

정보 부족 및 혼란으로 정확한 전황 파악이 여의치 않아 구체적 지시를 내릴 수가 없었던 제24사단장 딘(William F. Dean) 소장은 스미스 중령에게 다음과 같이 명령했다:

“부산에 도착하면 대전으로 가라. 우리는 당신이 부산으로부터 먼 지점에서 적군을 저지하기를 바란다.  가능한 한 북쪽으로  멀리 떨어진 지점에서 주요 도로를 차단하라.
선발대의  처치 장군을 만나라. 그를 못 만나면, 대전이나 그 이하에서 만날 수 있을지 모른다.
더 이상 정보를 줄 수 없어 미안하다. 내가 알고 있는 정보는 이 뿐이다.
귀관과 부하들에게 신의 가호가 있기를 빈다.”

한국지리를 잘 알지도 못하고 막강한 화력의 인민군에 비해 무장도 빈약했던 스미스 부대원들의 임무는 어렵고 위험한 것이었다. 가능한 한 북쪽으로 올라가 적의 남진을 저지하라는 딘 사단장의 이 명령은 스미스로 하여금 준비되지 않은 부하들을 지휘・통솔하여 적의 진출을 최대한 북쪽에서 저지하라는 것이었다.

스미스 중령은 대전에서 선발 실사 팀의 처치 장군을 만났다. 그는 지도상에서 대전 북방 80마일 지점 오산을 가리키면서, “우리는 이 윗 지역에서 전투다운 전투를 해보지도 못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탱크를 보자마자 도망치는 군대가 아닌 용감한 군대가 거기에 있어 주는 것이다. 우리는 귀관이 한국군에 사기를 불어 넣어 주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나이가 많았던 처치 장군은 한국군의 전투능력을 과소평가 했고, 특히 국군 제6사단(사단장 김종오 대령)의 빛나는 춘천-홍천 방어전투와 처절했던 제1사단(사단장 백선엽 대령)의 문산-봉일천 방어전투 마저 객관적으로 평가해 주지 않았다.

참고로 인천상륙 후 유엔군의 북진 시, 밀번 미 제1군단장은 1사단장 백선엽 장군의 강력한 요청을 수락하여, 처치 장군의 미 제24사단 임무와 국군 제1사단의 임무를 바꿔 줌으로써, 국군이 미 1기갑사단과 함께 평양에 제일 먼저 입성하는 역사적 쾌거를 거두었다.

7월 3일 한국에 온 딘 사단장은 34연대 제1대대에게 평택 북쪽에서 도로를 차단하라고 명령하고, 제3대대는 안성 방어를 지시했다. ‘이런 전쟁’의 저자 페렌바흐(T.R. Fehrenbach)에 의하면, 유능한 3대대장 아이레스 중령은 중대장들에게, “우리 북쪽에 북한군들이 있겠지만, 이들이 받은 훈련은 형편없고 절반 정도만 무기를  지니고 있다. 우리가 그들을 저지하는 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중대장들은 돌아가서 경찰행위가 며칠 지나면 사세보 항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처럼 전했다. 당시 미군 측의 적에 대한 잘못된 정보와 과소평가가 어떤 불행한 결과를 초래했는지, 더 언급할 필요조차 없다.

4. 오산 죽미령 방어전과 ‘유엔군 초전비’

스미스 중령은 지프를 타고 참모들과 지형을 선정하기 위해 수원 방향으로 올라갔다. 남진하는 적군을 저지하기 위한 매복에 적합한 장소를 물색하기 위해서였다.

그는 오산 북방 5km 지점에서 방어와 관측에 유리한 언덕을 발견하고, 그 곳에 병력을 배치하기 시작했다. 7월 5일 새벽 죽미령에 진출한 스미스 대대는 남진하는 북한군 저지를 위해 길 양편 언덕에 3개  방어 진지를 구축하고 적을 기다렸다.

오전 7시 경 수원 쪽에서 내려오는 적 탱크가 목격되고, 인민군 보병들이 그 뒤를 따라 내려왔다. 스미스 대대는  1950년 7월 5일 오전 8시부터 오후 2시 15분까지 인민군  제4사단 제5연대 병력 및 적 탱크를 상대로 6시간 15분 동안 분전했으나, 병력과 장비의 열세로 큰 손실을 입고 후퇴해야 했다.

이 초전에서 440명의 스미스 대대와 6문의 포로 싸웠던 스미스 특수임무대대는, 181명의 병력과 거의 모든 중화기를 잃는 큰 손실을 입었다. 스미스 대대도  정면 및 좌・우 3 방면으로 포위 공격해 온 인민군 정예 4사단 병력에 대항하여, 결코 적지 않은 전과를 올렸다.  인민군은 127명을 잃고 6대의 전차가 파괴되는 상당한 손실을 입었다.

스미스 특수임무부대는 한국전쟁 기간 오산 북방 죽미령에서 최초로 인민군과 교전한 유엔군이 되었다. 죽미령은 경기도 오산시 내삼미동(內三美洞) 산70-6(세마역 동쪽) 1번 국도 상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에 스미스 대대의 분전을 기리고 산화한 장병들의 넋을 위로하는 ‘유엔군 초전비가 건립되어 있다.

‘유엔군 초전비’는 1982년 4월 6일 교통부와 경기도가 건립했는데, 이 전적비의 비 높이는 19.5m(3기), 동상높이 3.6m(5기), 부지면적 5천 평으로 되어 있다. 예술적으로 수준급인 초전비는 초전 당시 3개  진지를 구축하여 전투한 것을 상징하여 3기의 비신을 세웠고, 동상(5인 군인상)은 미군의 치열했던 격전상황을 표현하고 있다.

빈약한 무장과 2개 중대 병력만으로 싸운 죽미령 전투는 미군 측의 전술적 패배지만, 전략적으로나 거시적으로 보면 ‘값진 패배’가 되기에 족하다. 왜냐하면 예기치 못한 신속한 미군 출현으로 단기간에 남한을 점령하려던 북한의 목표와 계획에 중대한 차질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스미스 대대 장병을 포함한 24사단 의 용전과 희생으로, 유엔군은 귀중한 시간을 벌 수 있었다. 오산 죽미령 전투에서 조치원 전투와 대전전투에 이르기까지, 미 제24사단 장병이 사투를 벌리고 연속 패하면서 확보한 15일 정도의 시간은 맥아더 원수와 워커 중장에게 낙동강 방어선 구축을 위해 꼭 필요한 시간이었다.

황급히 한국방어를 위해 급파된 미 제24사단의 스미스 대대는 7월 5일 죽미령 전투에서 큰 희생을 치렀고, 7월 7일 34연대장 마틴 대령은 천안 시내에서 탱크를 직접 공격하다 전사했다.

딘 사단장은 7월 20일 격전지 대전에서 후퇴하다 길을 잘못 들어 36일 동안 숨어 다닌 끝에, 한국인의 밀고로 체포되어 3년 이상의 포로생활 끝에 귀환했다. 전쟁 중 한・미 군단장들이 사망하는 일은 있었지만, 장군 포로는 딘 소장이 유일한  경우였다.

‘패배한 첫 전쟁’의 저자 알렉산더(Bevin Alexander)에 의하면, 7월 19-20일 대전전투에 투입된 4천 명 가운데, 30%(1,150명)가 전사・부상・실종으로 파악됐으며, 7월 22일 전선을 영동의 1기갑사단에 이관해야 했다.

한국 땅을 밟은 12,200명의 제24사단 병력은 오산 죽미령 전투로부터 17일 만에 8,660명만 남았다. 인적 손실 3분지 1이상은 그 부대의 전투능력 상실을 의미할 정도의 파멸적 타격이다.

‘낙동강에서 압록강까지’의 저자 로이 애플만(Roy Appleman)은, “미 제24사단 장병들의 많은 영웅적 행위에도 불구하고, 많은 결함과 군인답지 못한 행위들이 있었다…. 기본적 사실은 점령군 사단들이 훈련, 장비, 전투태세를 갖추지 못했다는 점이다…충원 시 젊은 군 입대자들에게 가능한 모든 혜택만 알려주었지, 군인의 주 임무가 ‘전투’라는 점을 시사해 주지 않았다.”고 개탄했다.

현 한반도 정세를 생각할 때, 우리 군도 이러한 경험적 사실을 값지고 유익한 교훈으로 삼을 필요가 있다. 이는 땀을 많이 흘린 군대가 피를 적게 흘린다는 말과도 일맥상통한다.

1980년 광주사태 이후, 일부 급진세력은 미국을 맹비난하고 북한과의 관계를 중시하는 ‘반미자주화’ 기치를 따랐다. 전후세대에 속하는 수많은 젊은이들은 2002년 의정부 인근에서 미군차량에 의해 희생된 두 여학생(효순・미순 양) 추모 촛불시위에 참여했거나, 작년의 미국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시위에 적극 가담하기도 했다.

김대중・노무현 정부가 대북 포용정책(햇볕정책) 추진으로 남북 간  교류협력을 증진시켰던 지난 10년은, 다른 한편으로 한・미동맹관계가 시험대에 오른 시기이기도 했다.

한국휴전 이후 국제사회는 냉전종식 등 엄청난 변화를 겪었다. 미국은 1972년 닉슨 미 대통령이 베이징을 방문하여 미・중 화해를 성사시킨 데 이어, 5월에는 모스크바를 방문해 소련과 요격미사일(ABM) 조약을 체결함으로써 데탕트 시대를 활짝 열었다.

월맹은 1975년 베트남을 무력으로 통일했고, 서독은 1990년 10월 동독을 ‘흡수통일’했으며, 현재 중국과 대만 간의 양안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가깝다.

불행히도 한반도에서는 남북한 간의 군사적 대결과 불안한 평화가 지속되어 왔다. 특히 북한의 제2차 핵실험 이후  조성된 고도의 긴장상태를 볼 때, 한반도 평화통일은 요원하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5. 초긴장의 현 한반도 정세

북한은 지난 5월 25일 함북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제2차 핵실험을 실시함과 동시에, 동해상에서 일련의 중・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 중앙통신은 “공화국의 자위적 핵 억지력을 백방으로 강화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주체98년 5월 25일 또 한 차례의 핵실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으며, 이번 핵실험은 폭발력과 조정기술에 있어서 새로운 높은 단계에서 안전하게 진행됐다.”고 발표했다.

북한은 지난 4월 5일 무수단 리에서 3,200km 이상의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고 5월 25일 제2차 핵실험을 실시한 데 이어, 또 다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평북 철산군 동창리로 이동시킴으로써, 한반도 사태를 계속 악화시키고 있다.

한국은 북한의 2차 핵실험 직후인 5월 26일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 구상(PSI)에 95번 째 참여를 선언했다.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미국은 한국의 결정을 크게 환영했다.

반면에 한국의 PSI 참여를 대북 선전포고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해 온 북한은 5월 27일 한국의 결정을 군사적 타격으로 대응하겠고, 더 이상 정전협정에 구속받지 않을 것이며, 서해 5도의 법적 지위와 안전항해를 담보할 수 없다고 위협했다.

6자회담을 통한 북한의 비핵화 가능성이 낮아지고, 북한의 군사적 도발로 인한 한반도 긴장이 증대하자, 한미연합사는 군의 대북 감시태세를 ‘워치콘2’로 격상시키고, 서해북방한계선(NLL)과 군사분계선(MDL) 및 휴전선(DMZ) 인근에서의 도발에 대비하여 경계태세를 일층 강화하고 있다.

최악의 경우, 서해상에서 북한이 해안포나 지대함 미사일 등으로 공격할 경우, 한국군도 함포, K-9자주포, 또는 F-15K전폭기로 대응할 수도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심지어 한국사회 내에서는 ‘핵 주권’과 ‘전시작전권 환수 연기’ 및 적어도 사정거리 1,000km 정도의 미사일 보유’등 근본적 안보태세 강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보수・안보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대두되고 있다.

6. 북한 핵・미사일 위협과 단호한 미국 반응

북한은 오바마 정권이 부시 행정부와 다를 것이 없다는 실망감 표명했을  뿐 아니라, 핵실험과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대미 도전을 계속하고 있다.

한편 미국은 북한의 핵 및 중・장거리 미사일 개발을 중대한 위협으로 보며, 특히 이들을 테러리스트나 특정 국가에 수출하는 것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불행히도 북한은 누구와도 대화로 문제를 풀겠다고 손을 내미는 미국의 손을 뿌리치고 있으며, 국제사회에서 스스로 고립을 심화시키고 있다.

북한의 6자회담 복귀 거부와 군사적 도발을 우려하는 미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통한 제재 및 미국 별도의 제재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북한의 도전에 대한 오바마 행정부의 반응은 단호하다.

클린턴 국무장관은 “북한의 영변을 세 번 사는(클린턴행정부와 부시 행정부에 이어) 일은 결코 없을 것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5월 30일 제8차 아세안 안보회의가 열린 싱가포르에서, 한・미・일 3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비난하고, 단호히 대처하기로 합의했다.

미국은 한반도 안보를 위해 ‘핵 확장억제력 제공’ 등 유사시 한반도 방위공약을 확고히 지킬 것을 재확인했다. 이 날 게이츠 미 국방장관과 이상희 국방장관은 양자회담에서 북한의 4월 5일 장거리 로켓과 5월 25일 2차 핵실험 실시를 가리켜, “핵무기와 그 운반수단을 보유하려는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조성된 한반도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한・미 양국의 긴밀한 협의 및 공조도 눈에 띤다. 북한의 2차 핵실험 이후, 오바마 미 대통령은 이명박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유엔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결의안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한미동맹은 굳건하다. 미국의 군사력과 핵우산이 한국을 보호할 수 있을 만큼 확고함을 한국 국민에게 전하고 싶다.”고 한・미 동맹관계를 재확인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군사력 사용 필요성까지 거론하고 있다. 페리 미 전 국방장관은 28일 “북한 지도부의 금융거래 차단 등 비군사적 방안이 통하지 않을 경우, 권하는 것은 아니지만 다른 방안(군사적 옵션)도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미국을 향한 핵미사일 발사보다, 북한의 핵물질 또는 핵무기 확산을 더 위험시했다. 이날 군사적 옵션에 회의를 피력한 스코크로프트 전 백악관 안보보좌관은 북한의 2차 핵실험의 의미를 “비로소 북한의 핵보유국 지향 목표가 명백해 졌다.”고 규정했다.

부시 행정부 말기 ‘포괄적이고 대담한 대북 접근법’을 입안한 필립 젤리코 교수는 지난 4월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발사대에 올려진 미사일을 선제 타격해야 한다….미국은 북한이 이미 생산한 핵무기가 기술적 완성도를 거친 장거리 미사일과 결합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심각한 위협의 사전 제거를 주장 한 바 있다.

오핸런 브루킹스 연구소 선임연구원은 5월 27일 “북한이 핵물질을 테러집단이나 다른 나라에 팔기 시작한다면 오바마 행정부에서도 군사제재 옵션이 심각하게 고려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협상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을 추구해 온 미국이 북한의 의도를 ‘핵무기 및 운반수단 보유’라고 공개적으로 언급하고 있음은 주목할 변화이다.

오산 죽미령에 세워진 ‘유엔군 초전비’ 측면에 59년 전 이곳에서 권총을 들고 부하들과 함께 싸웠던 노병(스미스 대대장)의 가슴을 적시는 ‘회고문’이 새겨져 있다:
“미 제21 보병연대와 제52 야전포병대대 장병들로 편성된 나의 부대는 적의 공격을 불과 몇 시간 밖에 지연시키지 못했지만, 이 전투는 ‘미합중국은 우방과 동맹국의 파멸을 결코 방임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경고하는 데 크게 기여하였습니다. 회고컨대, 오산전투와 그 이후 벌어진 수많은 전투의 영향으로 대한민국이 군사적 안정을 이루어 공산세력의 팽창으로부터 자유세계를 방위하는 보루로 발전할 수 있었음을 의심할 여지가 없습니다. 본인은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이 평화를 누리기 위하여 계속 치러야 할 대가는 힘, 경계, 그리고 헌신(Strength, Alertness, and Dedication)이라는 것’을 가슴 깊이 새겨두기를 진심으로 하는 호소하는 바입니다.”
1981년 12월 7일
Charles Bradford Smith
Brigadier General US Army, Retired

자유에는 비싼 대가가 따른다. 한국전 참전자 수는 모두 178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은 한국전 참전 대가로 미 제24사단 소속 장병들을 포함하여 총 15만 명 이상의 극심한 인명 피해를 입었다. 휴전 후에도 미군의 한국 주둔은 지속되어 왔으며, 미군 전사자 유해 발굴사업이 아직도 진행되고 있다.

한국전쟁과 같은 비극의 반복을 방지하려면, 안보환경 변화에 민감하며, 환경변화에 맞게 정책을 항상 재조정하고, 위협이나 장애를 적시에 제거해 나가야 한다. 국가의 국민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한 충분한 독자 방어능력 보유가 가장 바람직하나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국가들은 동맹이나 ‘협력적 안보’를 필요로 한다.

북한이 핵실험과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한국의 안보와 동북아 안정을 위협하는 긴장된 현 상황은 동맹국 미국의 중요성을 환기시켜 준다.

한국 국민은 미군 등 유엔군들의 값진 희생 및 지원을 받아 오늘과 같은 눈부신 정치・경제적 발전을 이룩할 수 있었다. 우리는 한국전 기간 낯선 이국에서 산화한 수많은 미군 등 유엔군 장병들을 기억하고, 한・미 동맹관계를 계속 유지・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