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우호의 밤 인사말

황 진 하
본 협회 회장/전 국회국방위원장

존경하는 박재민 국방부 차관님,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최병혁 대장님 내외분,
주한미군사 참모장 스테판 윌리엄스 소장님 내외분,
미첼 모스 공보공사 참사님,
미국 대사관에서 오신 귀빈 여러분,
한미우호상 수상자와 주한미군 모범장병 여러분!
이 행사를 적극 후원해 주신 애국 후원자 여러분,
자랑스러운 한미우호협회 회원 여러분,
신사숙녀 여러분!

바쁘신 일정들을 무릅쓰고 오늘의 뜻깊은 행사에 참석해주신 여러분께 마음 깊은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우리 한미우호협회는 그동안 6.25 전쟁을 상기하고 자유와 평화를 지키고 유사시에는 반드시 승리를 위하여 오늘도 최선을 다하고 있는 주한미군 장병들을 위로하고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하겠다는 결의를 다지기 위하여 매년 June Festival이라고 명명된 한미우호의 밤을 개최하여 왔습니다.

이제 11일 후가 되면 우리는 6.25 69주년을 맞게 됩니다. 현재의 한반도 상황은 북한의 끈질긴 비핵화 거부로 진정한 평화가 아닌 위장된 평화와 같은 긴장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도 더욱 단단한 한미동맹의 결속과 대비가 절실한 상황이라 하겠습니다.

이러한 긴박한 상황 속에서 본인이 매우 다행스럽게, 그리고 기쁘게 생각하는 것은 탁월한 리더십과 한국에 대한 뜨거운 애정을 지닌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님과 주한 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이신 로버트 에이브람스 장군이 우리와 함께 현재와 같은 긴장된 상황에 대처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해리 해리스 대사께서는 오늘 본국 출장으로 이 자리에는 참석하지 못하셨지만, 대사로 부임하기 전, 지금은 미국의 인도 태평양 사령부로 명칭이 바뀐 전 태평양 사령부의 사령관을 역임하면서 태평양 지역 그리고 특히 한반도의 전략적 중요성에 대한 이해와 전쟁억지를 위한 확실한 비전을 갖고 대사에 부임하셨기 때문에 현 한반도 상황에서 최적임의 대사님이라고 확신합니다. 특히 본인이 국방위원장 시절 태평양 사령부를 방문했을 당시 함께 나눈 대화에서 이미 이를 확인했기 때문에 더욱 신뢰와 존경을 보내고 있습니다.

또한, 로버트 에이브람스 연합사령관의 뛰어난 군사전략과 용기를 겸비한 리더쉽에 대해서도 무한한 신뢰를 보내며 세계최강의 연합사로써의 임무를 완벽히 수행해나가리라 확신합니다. 그는 그의 아버님, 형님, 자기 자신 등 3 부자가 한국과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이바지해 오신 미국군이 자부심으로 삼고 있는 집안의 일원입니다.

그리고 이 자리에 참석하신 최병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은 한국군의 정예 사단장과 군단장을 역임했으며 미 육군대학원을 졸업하고, 한미연합작전부서에서 중책을 역임한 한국군 내 최고의 연합작전 전문가입니다. 따라서 에이브람스 사령관과 함께 최강의 연합전비태세를 발전시키고 발휘할 수 있는 환상의 콤비라 믿고 있습니다.

우리 속담에 용장 밑에 약한 부하 없다는 말이 있습니다. 빛나는 전통과 역사를 써 내려온 한미동맹, 탁월한 주한 미 대사님과 연합사령관님의 리더십이 환상의 콤비 최병혁 부사령관님과 함께 단련된 한미 연합 장병들은 세계 최강의 장병들임이 분명합니다. 그들 중 대표자들이 오는 수상을 하였습니다.

신사 숙녀 여러분!
이런 의미에서 뜨거운 박수로 이들에게 감사와 성원을 보내주시면 어떻겠습니까? 그리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위하여 그리고 한미 양국 간의 우호증진을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을 서로 다짐합시다.

오늘 밤은 우리의 동맹 강화를 다짐하고 우의를 더욱 단단히 하고자 마련된 자리입니다. 각테이불 별로 이러한 뜻과 정담을 나누시면서 맛있는 식사와 공연을 감상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영사를 마치기 전에 이번 행사를 위하여 준비위원장이신 정의승 위원장님과 우리 한미우호협회 회원님들이 또 기타 여러분들이 많은 후원을 해주셨음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분들의 성원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신사 숙녀 여러분! 적극적인 성원을 보내주신 여러분들에 대한 감사와 함께 이 자리에 참석한 모범장병들을 격려해주시는 뜻으로 다시 한 번 힘찬 박수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We go together!
Let’s go together!

Honorable Park Jae-min, Vice Minister,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General Choi, Byung Hyuk, Deputy Commander of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 and his lovely wife,
Major General Stephan Williams, and his lovely wife,
Mr. Mitchell R. Moss, Minister Counselor for Public Affairs, U.S. Embassy Seoul,
Distinguished guests from U.S. Embassy,
Recipients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Awards and Exemplary USFK service members,
Our active event sponsors,
Proud members of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Ladies and Gentlemen!

Let me first express my sincere gratitude to everyone for taking the time out of your busy schedule to attend tonight’s event.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has been hosting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Night successfully every year, referred to as ‘June Festival’, lest we forget the Korean War and to comfort the U.S. service members who has been doing their best to keep the freedom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o strengthen our resolve of the ROK-US alliance.

Ten days later we will again commemorate the 69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and current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remains unstable, just like a camouflaged peace but tension, because North Korea continuously objects to denuclearize. Therefore further solid and robust ROK-US alliance is even more critical than ever.

Under such a significant circumstances, I strongly believe that we are very fortunate and it is truly a blessing for Korean people that we are having Ambassador Harry Harris and General Abrams, Commander of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United States Forces Korea with us who have exceptional leadership and special affection for Korea.

Ambassador Harry Harris served as the Commander of U.S. Pacific Command, which restructured recently as the USINDOPACOM before coming to Seoul as an Ambassador, and he has full Knowledge of the strategic importance of Pacific area, particularly on Korean peninsula and has a clear vision to deter war on the Korean peninsular. So I am confident that he is the most qualified Ambassador to Seoul. I already assured it through the in-depth dialogue with him when I visited to his office when he was the Commander of US Pacific Command and I was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then, So I again, would like to commend and pay respect to him.

Also, I would like to recognize General Robert Abrams, Commander of the ROK-US Combined Forces family whole dedication themselves to the peace of the Korean peninsular and give infinite confidence to him and courageous leadership. And I am convinced that he will carry out his important mission successfully with the strongest and utmost ROK-US combined readiness posture.

He is a member of the Abraham’s family whose father, brother and himself have contributed to the peace of the Korean Peninsula with deep affection for Republic of Korea, so the US military is very much proud of him.

General Choi, Byung Hyuk, Deputy Commander of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 served as the commanders of elite Division and the Corps of ROK Army. As he graduated from U.S. Army War College, Carlile Barracks Pennsylvania, and served the key post at the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 he is known as the best expert on combined operation. I am confident General Choi and General Abrams will make a perfect duo in making and demonstrating the vigilant and unbeatable combined readiness posture.

There is an old saying in Korea, “No single weak subordinate can be under brave General” like in English “A good general will make good men.” I am certain that ROK-US combined warriors are truly the strongest one in the world trained under and by the exceptional leadership of Ambassador Harry Harris and General Abrams, who are part of this historic legacy and tradition of the ROK-US alliance.

Ladies and gentlemen, At this juncture Why don’t we give them the warmest round of applause.

Tonight, we are gathered here to strengthen our alliance and our friendship. At this meaningful opportunity, let us promise each other to do our best to promote the robust ROK-US alliance and friendship. And please enjoy the meal, the performance, and let’s heat friendship up.

Before concluding my speech, I would like to recognize preparation committee chairman Chung Eui Sung’s devoted efforts, and special thanks to the members of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and everyone who actively sponsored for tonight’s event.

Ladies and gentlemen, may I solicit your warmest round of applause to chairman Jung and all the sponsors to express our appreciation, and again to cheer up USFK warriors.

We go together! Let’s go together!
Thank you very much!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