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우호의 밤 축사

박재민 / 국방부 차관

안녕하십니까. 국방부 차관 박재민입니다.

먼저 한미동맹에 깊은 관심을 가지시고 이 자리에 참석해주신 한미우호협회 회원과 내빈 여러분들께 감사드리며, 황진하 회장님을 비롯한 한미우호협회 관계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한미동맹은 지난 70여 년간 한반도 방위는 물론, 우리의 자유 민주주의와 경제발전 에도 크게 기여해 왔습니다. 특히, 한반도 안보상황이 지난 한 해 동안 그 어느 때보다 역동적인 변화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은 굳건한 한미동맹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한 덕분입니다.

지금, 남과 북은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를 충실히 이행해 오고 있습 니다. 남북군사합의는 1953년 정전협정의 정신을 구현하여 남북이 신뢰를 구축하고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여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보다 나은 여건을 조성 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남북은 지난해 11월 1일부로 지상·해상·공중에서 모든 적대행위를 중단하였습니다.

먼저, 남과 북은 DMZ 內 양측 GP 11개소를 시범 철수한 후 상호검증을 완료하였습 니다. 또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의 화기를 제거하고, 남북 공동경비초소를 설치하는 등 비무장화를 완료하였습니다. 아울러, 지난해에는 비무장지대 남북공동유해발굴을 위해
지뢰제거 및 남북을 잇는 도로 개설을 완료하였고, 현재는 공동유해발굴 사전준비 차원으로 화살머리고지 우리 측 지역에서 기초발굴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러한 일련의 조치들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최근 북한이 두 차례 단거리미사일을 발사하였지만 보다 큰 틀에서 볼 때는 9‧19
군사합의를 이행하면서 비핵화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려는 입장을 버리지 않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은 간단하지 않으며, 이의 성공적 진행과 성과가 있기 위해서는 흔들림 없이 굳건한 한미동맹이 기반이 되어야 함은 두 말 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한미동맹은 지금까지 그렇게 해온 것처럼 다가올 미래에도 한반도의 평화 를 지켜내고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항구적 평화를 정착시키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다할 것입니다.

현재의 한미 국방당국 간 공조체제는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합니다. 올해만 해도 정경두 국방장관님과 섀너핸 美 국방장관 대행은 지난 4월과 6월, 두 차례의 장관회담을 비롯 하여, 수차례의 유선협의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면서 확고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해 나간다는 공동의 입장을 거듭 재확인하였습니다.

이러한 한미동맹의 근간에는 금일 한미우호상을 수상하는 주한미군 장병을 비롯하여
전후방 각지에서 불철주야 헌신해온 한미 양국군 장병들의 노고가 자리 잡고 있습 니다. 이 자리를 빌려 주한미군 장병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끝으로 오늘의 알찬 행사를 준비해주시고, 이런 귀한 자리에 초청해주신 한미우호협회 황진하 회장님과 참석해주신 모든 내빈 여러분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한미우호협회가 양국의 동맹 발전을 위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면서 더욱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Good Evening, I am the Vice Minister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Park Jae-Min.

Firstly, I would like to extend my sincerest gratitude to President Hwang Jin Ha, the members of the Korea-America Friendship Society and distinguished guests for participating in this event with their deep interest in the ROK-U.S. Alliance.

The ROK-U.S. Alliance made great contributions to not only the defense of the ROK but also to its development of free democracy and economic prosperity. In particular, the dynamic changes to the security environment around the Korean Peninsula that we had witnessed over the past year was possible only because the robust ROK-U.S. alliance have been supporting the diplomatic efforts to achieve complete denuclearization and permanent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n the military domain.

As it stands, the two Koreas are faithfully implementing the Agreement on the Implementation of the Historic Panmunjom Declaration in the Military Domain also known as the CMA. The CMA strives to lay the groundwork upon which denuclearization and peace may be established on the Korean Peninsula by embodying the Armistice Agreement of 1953 through inter-Korean confidence building measures and prevention of accidental conflicts. As per the CMA, the two Koreas ceased all hostile acts in land, sea, and air as of November 1st, 2018.

The two Koreas executed the pilot withdrawals of 11 GPs each in the DMZ and completed mutual verifications. Furthermore, the demilitarization of the Panmunjom Joint Security Area was completed with the removal of firearms and installations of joint patrol posts. Furthermore, mines were removed and an inter-Korean road was laid last year for the Joint Remains Recovery in the Demilitarized Zone. As of now, pilot remains recovery operations are taking place on the southern side of the Arrowhead heights as preparatory measures for the Joint Remains Recovery that will follow.

I have conviction that the aforementioned measures will substantively contribute to the alleviation of military tension and establishment of permanent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dmittedly, North Korea did fire short range missiles in two separate occasions of late.

However, the North Korean position of staying faithful to the CMA and maintaining the denuclearization conversation momentum remains changed.

Of course, achieving denuclearization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will be by no means an easy task. To say that progress and success will depend on an unwavering and steadfast ROK-U.S. Alliance is an understatement.The ROK-U.S. Alliance will continue in the future, as it has done so devoutly until now, to serve as a linchpin in preserving and establishing permanent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its complete denuclearization.

The coordination between the ROK-U.S. authorities is more robust now than ever.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Jeong Kyeongdoo and Acting Secretary of Defense Patrick Shanahan repeatedly reaffirmed the common goal of supporting the diplomatic effort to denuclearize the Korean Peninsula while maintaining a steadfast combined defense posture through their frequent phone calls as well as their two Ministerial Meetings in April and in June.

Etched at the bedrock of the ROK-U.S. alliance are the exemplary efforts displayed by the winners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Award and all other service members of our great two nations in all their expertise and station alike.
I would like to devote this moment to them and extend my deepest gratitude.

Finally, I would like to thank once more President Hwang Jin Ha for inviting me to this meaningful event as well as all the distinguished guests for their participation. My wishes go to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for its perpetual growth and with hopes that it continues its central role in developing the ROK-U.S. Alliance.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