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용린 이사, 소설가로 변신

문용린 이사 (협회지 ‘영원한 친구들’ 편집위원장)는 6월 9일 여성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인의 정체성 담은 판타지 소설을 쓰고 있다’며 소설가로 변신한 근황을 전했다.

또한 미래한국 500호에 ‘2025년 한국: 한국형 미래 학교가 뜬다’ 제하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