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The U.S.-ROK Alliance in an Era of Uncertainty: Challenges and Priorities

The U.S.-ROK Alliance in an Era of Uncertainty: Challenges and Priorities


Strengthening South Korea’s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begins with a return to strong shared values and principles based on the common systems of liberal democracy and market economy.



Tara O


This post is authored by Tara O, fellow at the Institute for Corean-American Studies. It is part of a project conducted by the program on U.S.-Korea policy at the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supported by the Smith Richardson Foundation and Korea Foundation. This series of posts will address the transition of operational control (OPCON) on the Korean Peninsula. To further stimulate an open discussion of these issues, we would like to invite reader responses. Please contact Ellen Swicord at eswicord@cfr.org for submission guidelines if you are interested in contributing a response.


The Republic of Korea (ROK)-U.S. alliance faces both external and internal challenges. Externally, the alliance faces a complex threat environment; internally, emerging trends are shaking South Korea’s identity as a liberal democracy and market economy, raising questions about the shared values between the two allies.


External Factor: North Korea


Externally, it is important to examine the threat emanating from North Korea, both in terms of the nation’s capabilities and intentions. The Kim Jong-un regime in North Korea has not dismantled its nuclear weapons and continues to conduct offensive military exercises, such as its annual winter training exercises. It maintains over one million soldiers in its military, with 70% forward deployed near the demilitarized zone dividing the two Koreas. It recently built military facilities on the unmanned islands Hambakdo, Galdo, and Arido in the West Sea. North Korea has the world’s largest special forces, whose mission includes infiltrating South Korea and creating a second battlefront in the rear area. It has stepped up its cyber capabilities, using them to attack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others. North Korea actively conducts influence operations abroad, including in South Korea, through its United Front Department. By a variety of measures, it continues to build offensive capabilities against South Korea.


North Korea has not changed its ultimate goal of unifying the Korean Peninsula under the Kim regime. Kim Jong-un spoke of “the final victory of the revolution” in the Workers’ Party of Korea Plenary Sessions in the final days of December 2019, as well as during past New Year’s Speeches. The “revolution” refers to the communist revolution, which began prior to the Korean War. The Korean War itself, for the Kim regime, was a continuation of this revolution to communize the entire peninsula. The Workers’ Party of Korea also adopted a doctrine to “impose KimIlSungism and KimJongIlism” over the entire peninsula. North Korea’s capabilities and intentions show that it remains a threat to South Korea and its way of life.

External Factor: China

China has also behaved in a hostile manner toward South Korea. China punished South Korea harshly for the Theater High Altitude Air Defense deployment. China’s economic retaliation included pressuring South Korean companies such as Lotte, which faced serious harassment from the Chinese government and closed 112 Lotte Mart locations as well as its confectionary and beverage factories in China after investing $9.6 billion in the country.

When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China in 2017, Chinese guards severely beat Korean journalists covering the event, and there was no apology from China. China has violated South Korea’s Korea Air Defense and Identification Zone at least two dozen times in 2019 alone. Chinese fishermen routinely fish illegally in South Korean territorial waters and have attacked the South Korean Coastguard with weapons such as hatchets, shovels, and knives, even killing two coast guard members.

The Internal Environment

Internally, South Korea has undergone dramatic changes, especially over the last few years.

The Republic of Korea was created in 1948. In May of that year, citizens voted for their representatives through UN supervised elections to create the National Assembly. The Assembly created the Constitution and voted for a president, Syngman Rhee. The official birth of the Republic of Korea was declared on August 15, 1948. South Korea was born as an anti-communist state, set on a course toward a political and economic system similar to that of the United States and drastically different from the USSR model created in North Korea.

The ROK and United States have common interests stemming from their shared system of liberal democracy and market economy. This system is based on the rule of law, various freedoms (including freedom of speech, freedom of the press, freedom of assembly, freedom of movement, etc), separation of power with checks and balances, free and fair elections, and private property rights – all guaranteed by the constitution. This system has brought freedom and prosperity to both countries and serves as a firm foundation for a strong alliance.

However, disturbing trends in South Korea are calling into question the very foundation of South Korea’s democracya liberal democracy, not a “people’s democracy” lik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DPRK). Increasingly, there are denials that South Korea was born in 1948 – an affront to its very identity. In school textbooks, 1948 is marked as the year the “government” of the ROK was created, rather than the year the ROK itself was created as a sovereign, independent state. Textbooks give greater legitimacy to North Korea, however, by identifying 1948 as the year the DPRK was created, rather than the year the “government” of the DPRK was established. Additionally, some textbooks have even deleted the word “free” in “free democracy” (자유 from 자유민주주의). As mentioned earlier, North Korea claims it is a democracy, a “people’s democracy,” which is quite different from a free or liberal democracy.

Textbook revisions also make North Korea seem more benign. Many textbooks no longer describe the ROK Navy ship Cheonan sinking as caused by a North Korean attack, and merely note that it sank. Some textbooks have removed any mention of the Cheonan altogether. References to the 1983 North Korean terrorist attack in Burma and blowing up of the KAL 858 in 1987 have also been removed from some textbooks. Some students do not even know that the Korean War began when North Korea attacked South Korea. It is clearly problematic that South Korean students do not learn what North Korea is or the real history of Korea.

Furthermore, there have been numerous cases of suppression of freedom of speech and the press, including the jailing of two journalists for libel, one of them even before a trial. The suppression continues for those operating YouTube channels. There is also increasing discussion of converting privately-owned land, housing, and schools into state-ownership in South Korea. What does the move away from private ownership, essential for capitalism and freedom, mean for South Korea’s identity as a liberal democracy and market economy, or the values it shares with the United States?

The alliance should be reinvigorated through efforts to strengthen the pillars of liberal democracyfreedom of speech and the press (among other freedoms), the rule of law, separation of powers, free and fair elections, the right to private propertyall enshrined in the constitution. Strengthening South Korea’s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begins with a return to strong shared values and principles based on the common systems of liberal democracy and market economy.


<한글번역불확실성 시대의 한미동맹 도전과 우선순위


한미동맹 관계를 강화하는 것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공통된 체제에 기반을 둔 강력한 가치의 공유와 원칙으로의 복귀에서 시작된다.


이 포스팅은 Corean-American Studies의 연구원 Tara O 박사가 집필하였습니다….이는 스미스 리차드슨 재단(Smith Richardson Foundation)과 한국국제교류재단(Korea Foundation)이 지원하는 외교협회(Council on Foreign Relations) 프로그램에서 시행하는 프로젝트 일부입니다." 이 포스팅 시리즈는 한반도의 작전 통제권(OPCON) 전환에 관해 설명합니다이 이슈에 대한 보다 폭넓은 의견 교환을 위해 독자들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해당 주제에 관심이 있으신 경우 제출 Ellen Swicord(eswicord@cfr.or)으로 연락해주시기 바랍니다.


한미동맹은 외부와 내부 모두의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외부적으로는 동맹의 복잡한 위협 환경에 직면하고 있다내부적으로는 새로운 경향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경제라는 한국의 정체성을 흔들고 있으며두 동맹국 사이에서 공유되는 가치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외부 요인북한


외부적으로는 북한의 위협을 국가의 능력과 의도의 두 관점에서 검증하는 것이 중요하다북한의 김정은 정권은 핵무기를 해체하지 않고 매년 동계 훈련 등의 공격적인 군사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북한은 100만 명 이상의 정규군을 보유하고 있으며이 중 70%가 남북한을 분할하고 있는 비무장 지대 근처에 배치되어 있다최근에는 함박도갈도아리도 등의 무인도에 군사 시설들을 설치했다북한은 세계 최대 규모의 특수부대를 보유하고 있는데그 임무는 남한 후방 지역에 제전선을 구축하는 것이다또한 북한은 사이버 역량을 강화해 한국미국 등을 공격하고 있으며통일전선부를 통해 한국을 포함한 해외에서의 영향력을 적극적으로 전개하는 등다양한 방식으로 한국에 대한 공격 능력을 구축하고 있다.


북한은 김정은 체제에서 한반도 통일이라는 궁극적 목표를 바꾸지 않았다김정은은 지난 신년사뿐만 아니라 2019년 12월 말일 조선노동당 전원회의에서 혁명의 최종 승리를 언급했다. ‘혁명이란 6.25 전쟁 이전에 시작된 공산혁명을 말한다. 6.25 전쟁은 김 정권에 있어서 한반도 전체를 공산화하기 위한 혁명의 연속이었다조선노동당도 한반도 전체에 김일성-김정일주의를 주입한다는 교리를 채택했다이러한 북한의 능력과 의도는 한국과 한국인들의 삶의 방식에 위협으로 남아 있음을 보여준다.


외부 요인중국


중국 또한 한국에 대해 적대적인 태도를 보였다중국은 한국의 사드(THAAD·종말 고고도 지역 방어 체계배치에 대해 가혹하게 보복했다중국의 경제 보복은 롯데 등 한국 기업에 대한 압력 등인데롯데는 중국 진출 후 약 96억 달러를 투자했음에도 불구하고 112곳의 롯데마트는 물론중국 내 제과·음료 공장 등을 폐쇄해야 했다.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했을 때는 중국 경호원들이 행사를 취재하는 한국 기자들을 심하게 구타한 일이 있었으나중국은 일체의 사과가 없었다중국은 한국 방공식별구역을 2019년 한 해에만 최소 20여 차례 침범했다중국 어민들은 한국 영해에서 불법 어업을 일삼고 한국 해양경찰을 흉기로 공격해 왔으며심지어 2명의 해양경찰 부대원이 숨지기도 했다.


내부 환경


내부적으로 한국은 특히 지난 몇 년간 극적인 변화를 겪었다.


대한민국은 1948년 건국되었다그해 5국민은 유엔 주관 선거를 통해 대의원을 투표해 국회를 만들었다국회는 헌법을 제정하고 이승만 대통령을 선출하였고,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의 출범이 공식 선포되었다한국은 반공주의 국가로 태어나 미국과 비슷한 정치·경제 체제를 지향해왔으며북한에서 만들어진 구소련 모델과는 크게 다르다.


한국과 미국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공동체제에 따른 공통의 이해관계를 갖고 있다이 제도는 법치주의각종 자유(표현의 자유언론의 자유집회의 자유거주 이전의 자유 등), 견제와 균형이 있는 권력 분립자유롭고 공정한 선거사유재산권 등을 포함하며모두 헌법에 의해 보장된다이는 양국 모두에 자유와 번영을 가져다주었으며 굳건한 동맹 관계를 위한 확고한 토대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한국의 추세는 한국 민주주의의 기초즉 북한의 인민민주주의가 아닌 자유민주주의의 토대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조금씩 대한민국이 1948년에 건립되었다는 것을 부정하는 움직임이 있다이는 정체성에 대한 모욕이다학교 교과서에는 1948년은 대한민국 자체가 주권국가인 독립국가로 만들어진 해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정부'가 만들어진 해로 표기된다교과서는 오히려 1948년을 북한 '정권'이 수립된 해보다 북한이 만들어진 해로 규정함으로써 북한에 더 큰 정당성을 부여하고 있다또 일부 교과서는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라는 단어를 삭제하기도 했다앞서 언급했듯이 북한은 자유민주주의와는 사뭇 다른 민주주의, '인민민주주의'라고 주장하고 있다.


교과서 개정도 북한을 더 온화하게 보이게 한다많은 교과서들은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공격에 의한 것이라고 더 이상 기술하지 않고 단지 침몰했다는 것을 언급할 뿐이다일부 교과서는 천안함 관련 언급을 아예 삭제했다. 1983년 버마(미얀마)에서 발생한 북한 테러와 1987년 KAL 858기 폭파사건에 대한 언급도 일부 교과서에서 삭제됐다일부 학생들은 한국전쟁이 북한이 남한을 공격했을 때 시작됐다는 사실조차 알지 못한다한국 학생들이 북한이 무엇인지한국의 실제 역사를 배우지 못하는 것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더욱이 언론인 2명을 명예훼손죄로 감옥에 보낸 것을 비롯하여(심지어 그중 1명은 재판도 받기 전에 감옥에 보냈음), 표현 및 언론의 자유를 탄압한 사례도 있었다. 유튜브 채널 운영자에 대한 탄압도 계속되고 있으며또한 개인 소유의 토지주택학교를 국가 소유로 전환하는 것에 대한 논의가 증가하고 있다자본주의와 자유에 필수적인 사적 소유권의 이동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체제라는 한국의 정체성 또는 미국과의 공유 가치에 어떤 의미가 있는가?


(다른 자유권과 함께표현과 언론의 자유법치주의삼권분립자유롭고 공정한 선거재산권 등 자유민주주의의 기둥을 다지는 노력을 통해 동맹이 다시 활성화돼야 한다미국과의 동맹 강화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공통체제에 기초한 강력한 가치의 공유와 원칙으로의 복귀에서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