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협회 창립 30주년 기념사

협회 창립 30주년 기념사



손경식

한미우호협회 이사장



   오늘 이 행사에 참석해 주신 신사숙녀 귀빈 여러분께 환영과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오늘 참석하신 모든 분들과 함께  한미우호협회 창립 30주년을 기념하고, 한미간의 우호증진과 동맹강화를 위한 새로운 비전 아래 우리의 역할을 되돌아보는 자리를 갖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합니다.

 

  한미우호협회는 30년전 비영리, 비당파적인 민간조직으로서  한미간의 친선활동과 교류증진을 통한 양국간의 우호 강화를 목적으로 세워졌습니다. 돌이켜보면 30년 간 한미동맹은 더 단단해지고 발전했습니다. 68년전 혈맹으로 출발한 한미동맹이 평화·안보동맹을 넘어 경제협력으로 교역과 투자를 확대하고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며 더욱 견고해지고 있습니다.


  나아가 동맹의 일반적인 범위를 넘어 문화적 가치의 공유를 통해 양국 국민간의 유대는 더욱 끈끈해졌고, 글로벌 이슈에 함께 대응하는 포괄적 협력체제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달 열린 한미정상회담은 한 단계 성숙한 동반자적 관계로 거듭나는 계기가 됐습니다. 반도체, 배터리 등 핵심제조업의 공급망 협력 강화, 백신 파트너십 구축, 대북관계에 있어서 기존 합의사항의 연속을 확인함으로써 양국간의 협력체제를 더욱 공고히하고 앞으로 대북관계추진에 있어서 양국의 보조를 맞출 태세를 갖추었습니다. 

  

  신사숙녀 여러분, 한동안 답보상태에 머물렀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킬 수 있는 한미양국의 확고한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남북간 문제의 해결을 위한 공동의 노력이 활발히 전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우리 협회도 한미동맹의 새로운 장이 열리고 있는 시점에서 지난 30년의 노력을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비전을 새롭게 정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여러분, 2021년도 벌써 반환점을 돌았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피해가 빠른 속도로 회복되면서 이제 ‘희망’을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와 시간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남은 2021년은 새로운 미래를 그리고, 또 함께 만들어내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모두의 일상에 건강, 즐거움,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다시 한번 창립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감사합니다.


2021. 6. 23


한미우호협회 이사장 손경식



  Ladies and gentlemen, I would like to first welcome you all to today’s event, and thank you for taking the time to be here.

 

  Today, we are gathered here to celebrate the 30th anniversary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and to reflect on our roles in promoting the friendship as well as the alliance between our two countries under a new KAFS Vision 2021.

 

  The Korea American Friendship Society was founded as a non-governmental, bipartisan civic organization 30 years ago in order to strengthe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Looking back at the past 30 years, the ROK-U.S. alliance has become stronger. The relationship that began as a blood alliance 68 years ago, now encompasses areas of not only peace and security but also economic cooperation, including trade and investment activities that have so far led to greater job opportunities.

 

  In many ways, the alliance is more than just a defense pact. It is a bond that has been strengthen through the close cultural ties between the people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people of the United States. As such, the alliance continues to grow and develop into a comprehensive medium of cooperation between our two countries. 

 

  Particularly, Last month’s summit meeting between our leaders took the alliance to another level by turning it into a mature partnership.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agreed to work together in areas such as supply chain management of semiconductors and batteries, vaccine partnership, and even the coordination of North Korean affairs.

 

  Ladies and gentlemen, The ‘Peace Process in the Korean Peninsula’ is for now at a deadlock. However, as our two countries have a shared consensus on establishing peace and stability in the peninsula, I expect relevant efforts to be made in the future. 

 

  Meanwhile, I hope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will reflect on its past 30 year-old history and from there set itself new visions. 

 

  We are now at a turning point for 2021. 

  As we are steadily recovering from the COVID19 pandemic, we now find time and moments that actually seem ‘hopeful’.

 

  I wish you all a healthy and prosperous future, and thank you once more for taking the time to celebrate the 30th anniversary of the Korea America Friendship Society. 


  Thank you.



영원한 친구들 30주년 특별호에 기고된 글입니다.